6월부터 ‘마스크 5부제’ 폐지..18세 이하 5개까지 가능


     오는 6월 1일부터 공적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가 폐지된다.

개학 후 등교 중인 초·중·고 학생 등을 위해 18세 이하는 마스크 구매 수량을 5개로 확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수요가 안정화되고, 생산량이 점차 증대되면서 수급 상황이 원활해짐에 따라 관계 부처 협의 등을 거쳐 이 같은 개선 방안을 마련했다.


지금까지는 출생연도에 따라 정해진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었으나 다음달 1일부터는 출생연도와 상관없이 직접 또는 대리 구매할 수 있다.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계속 유지된다. 종전과 같이 본인을 증명할 수 있는 공인 신분증을 지참한 후 한 번에 또는 요일을 나누어 3개까지 구매할 수 있다. 대리구매 시에는 대리구매자와 대리구매 대상자를 확인할 수 있는 서류를 갖추어 판매처에 방문하면 된다.




18세 이하(2002년 이후 출생자) 초·중·고 학생 및 유치원생 등은 안심 등교 및 등원을 위해 공적 마스크를 주 5개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때 18세 이하를 증명할 수 있는 공인 신분증을 지참하면 된다.


더불어, 본격적인 더위에 대비해 수술용(덴탈) 마스크 생산·공급 확대도 지원한다. 그동안 수술용 마스크는 보건용 마스크에 비해 생산시설이 충분치 않고 가격 경쟁력이 낮아 생산 증대에 한계가 있었다. 수술용 마스크의 하루 평균 생산량은 49만개 수준(2020년 4월 기준)으로, 생산량 대부분은 의료인을 위해 의료기관에 공급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장시간 착용할 수 있는 ‘비말차단용 마스크’ 유형도 신설된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여름철에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인용 마스크로, 침방울(비말)을 차단하면서도 가볍고 통기성 있는 마스크다. 식약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의 신속 허가 및 생산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코메디닷컴




코로나 블루?…만성 우울증 알리는 증상 4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우울감이 합쳐진 신조어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일상에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뜻한다.


코로나 블루는 감염 위험에 대한 우려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조치로 인해 일상생활에 제약이 커진 게 원인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같은 급작스러운 재난 상황에서는 불안과 두려움 등 정신적 충격을 겪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한다.


미래한국

edited by kcontents


의료 전문가들은 “코로나 블루를 예방 및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수면과 기상 시간 등 일상생활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또 손 씻기나 코와 입에 손대지 않기 등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런 코로나 블루와는 달리 만성적 우울증은 정신질환의 하나다. 이런 우울증은 분별하기 쉬운 징후만 보이는 것이 아니다.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도 종종 나약함과 우울 증상을 혼동해 병원 방문을 주저한다.




우울증도 다른 질환과 마찬가지로 조기 치료를 받을수록 효과가 좋은 만큼 자신의 증상을 빨리 알아차리는 것이 중요하다.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기분이 침체된 상태에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면 우울증일 가능성이 높다.


1. 분노가 잦아졌다

작은 실수에도 버럭 화가 나고, 투덜거리거나 불평을 토로하는 습관이 점점 일상화되고 있다면 우울증일 가능성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의 54%가 분노하기, 시비 걸기, 적대적인 감정 보이기, 급한 성미 드러내기 등의 성향을 보였다.


2. 몰라보게 냉담해졌다

불같이 화를 내는 사람도 있지만 반대로 아무런 감정적 동요를 보이지 않는 사람도 있다. 감각이 없이 멍한 듯 보여 마치 좀비가 연상되기도 한다.


웃음이 줄어들고 눈물도 더 이상 나지 않는다. 때로는 지나치게 냉담하고 차가워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가 소원해지기도 한다.




3. 통증에 너무 민감해졌다

우울증과 통증은 동일한 생물학적 경로와 신경 전달 물질을 공유한다. 이로 인해 우울증 환자의 75%가 만성 통증으로 고통 받고 있다는 연구 보고도 있다.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는 우울증이 없는 사람들보다 목과 등에 극심한 통증이 일어날 확률이 4배 이상 높다. 또 복통이나 두통의 형태를 보이기도 하고, 평소보다 통증에 예민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4. 술에 의존한다

우울증이 없는 사람도 스트레스를 해소할 목적으로 종종 늦은 밤 술을 마신다. 가볍게 한잔정도 마시는 수준에 그친다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2~3잔 이상 마시게 되면 오히려 공격적이고 불안한 감정이 증폭되고 우울감 역시 커지게 된다. 실질적으로 우울증 환자 3명 중 1명이 알코올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코메디닷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