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대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삼성물산, 대우건설 눌렀다


    삼성물산이 8000억원대 반포 재건축 수주전의 승기를 잡았다. 5년 만에 도시정비사업에 복귀한 삼성물산이 올해 들어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에 이어 반포3주구까지 잇달아 재건축 사업권을 따냈다.


삼성물산이 제시한 반포3주구 조감도. 삼성물산


삼성물산에 따르면 반포3주구 재건축조합은 3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었다. 이날 조합원 1316명(사전 투표 포함)이 참여한 가운데 686표를 받은 삼성물산이 대우건설을 제쳤다. 득표율은 52%로 근소한 차이였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주공1단지 3주구는 강남권의 노른자 입지다. 재건축 사업으로 서울 서초구 1109번지 일대의 1490가구 아파트를 허물고 지상 35층, 17개동 아파트 2091가구로 바뀐다. 전체 공사비는 8087억원으로 약 1조원대 대형 사업이다.



 

그만큼 반포 3주구를 둘러싼 시공권 경쟁은 치열했다. 지난달 10일 시공사 선정 재입찰에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조합에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임직원들이 감사 현수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특히 삼성물산의 ‘후분양과 공사 기간 단축조건’이 조합원들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자금력이 탄탄한 삼성물산은 '100% 준공 후 분양'을 공약으로 걸었다. 후분양에도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지만, 공시지가인상 폭을 고려하면 후분양이 분양가를 조금 더 높게 받을 가능성이 있다. 사업에 따른 금융부담을 삼성물산이 부담하겠다는 얘기다.



 

또 시공사 선정 후 착공까지 1년 안에 끝내고, 또 공사 기간을 34개월로 단축해 사업비 이자 120억원을 줄이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은 “삼성물산의 상품, 기술력, 서비스 역량을 총동원해 래미안 20년 역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작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