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apore's financial centre will emerge as big winner of a draconian Chinese law

 

Singapore skyline. Chris McGrath/Getty Images

Tensions in Greater China have led analysts to warn that many businesses can move from Hong Kong to Singapore.

China approved a law on Thursday that tightens its grip over Hong Kong, seen as a violation of Hong Kong's "one country, two principle" systems.

Hong Kong ranked as the world's sixth-largest financial center in 2020 and Singapore took the fifth position.

Analysts say Singapore could overtake Hong Kong if it loses lucrative business.

Hongkong skyline facebook.com

 

Facebook - 로그인 또는 가입

Facebook이 필요성을 인정할 경우 사기, 제품의 권한 없는 사용, 약관 또는 정책 위반, 또는 기타 유해하거나 불법적인 활동을 감지 및 예방하고 이에 대처하는 조치, 조사 또는 규제 요구를 포함하

www.facebook.com

edited by kcontents

Singapore is facing its worst recession since Independence and expects GDP to drop as much as 7% in 2020.

중화권의 긴장감은 분석가들로 하여금 많은 기업들이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이동할 수 있다고 경고하도록 만들었다.

중국은 3일 홍콩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는 법안을 승인했는데 이는 홍콩의 '1국 2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

홍콩은 2020년 세계 6위의 금융중심지로, 싱가포르는 5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독립 이후 최악의 불황에 직면해 있으며 2020년에는 GDP가 7% 정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만일 홍콩의 기업들이 싱가포르로 올 경우 불황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kcontents

 

Facebook - 로그인 또는 가입

Facebook이 필요성을 인정할 경우 사기, 제품의 권한 없는 사용, 약관 또는 정책 위반, 또는 기타 유해하거나 불법적인 활동을 감지 및 예방하고 이에 대처하는 조치, 조사 또는 규제 요구를 포함하

www.facebook.com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