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홍콩인 31만명에 시민권 제공 추진…'하나의 중국'에 정면 도전


     영국 정부가 ‘영국해외시민여권(BNO)’을 소지한 홍콩 주민 31만여명에게 영국 시민권을 지금보다 훨씬 쉽게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중국이 홍콩 시민들과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하자, 홍콩 내 친(親) 영국 주민들을 포용할 강도 높은 후속 대책을 즉각 내놓은 것.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28일(현지 시각) "중국이 홍콩 보안법을 적용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BNO를 소지한 홍콩 주민들에 대한 비자 권리를 연장하고, 영국 시민권 취득 과정을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Beijing's proposed security law has sparked protests in Hong Kong/AFP


 

UK could offer 'path to citizenship' for Hong Kong's British passport holders


Beijing's proposed security law has sparked protests in Hong Kong

The UK could offer British National (Overseas) passport holders in Hong Kong a path to citizenship if China does not suspend plans for a security law in the territory, Foreign Secretary Dominic Raab says.




The law, making it a crime to undermine Beijing's authority, prompted fears Hong Kong's unique status could end.

China said it reserved the right to take "counter-measures" against the UK.


There are 2.9m people in Hong Kong eligible for the passport.


Foreign ministry spokesman Zhao Lijian said the UK and China had agreed that holders of British National (Overseas) - or BNO - passports should not enjoy UK residency.


"All such BNO passport holders are Chinese nationals and if the UK insists on changing this practice it will not only violate its own stance but also international law," he added.


View full text

https://www.bbc.com/news/uk-52842303


edited by kcontents


BNO(British National Overseas)는 영국 정부가 자국 해외 영토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발급하는 해외시민여권이다. 홍콩 시민을 대상으로는 1987년부터 BNO를 발급했다. 이 여권을 소지하면 준(準)영국인으로 간주돼 영국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그러나 영국 내에서 6개월을 이상 거주하거나 일할 권리는 없다. 사실상 반쪽짜리 영국 시민권인 셈이다.




라브 장관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현행 최대 6개월 정도인 BNO 소지자 영국 체류기간을 12개월로 연장할 계획이다. 여기에 BNO 소지자가 원할 경우 지금보다 쉽게 영국 시민권을 따는 방법도 제공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가 BNO 소지자에게 완전한 시민권을 제공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홍콩 보안법이 1984년 체결된 홍콩반환협정을 직접적으로 위협하게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의미다.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과정에서 시위대들이 영국 연방 국기들과 함께 영국해외시민여권(BNO)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총리실은 이날 공식성명에서 "홍콩보안법 관한 중국 입법에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며 "이 법이 일국양제 원칙을 약화할 위험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고 밝혔다.




홍콩 시민들은 앞서 지난해 민주화시위 과정에서도 영국 국기인 ‘유니온 잭’과 BNO를 흔들며 영국 정부에 시민권을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2014년 ‘우산시위’를 시작으로 잇따라 일어났던 홍콩 민주화시위 과정에서 영국 시민권 제공에 대한 입장표명을 자제해 왔다. 영국 정부가 홍콩 주민들에게 시민권을 제공하는 건 ‘하나의 중국’을 강조하는 중국 정부 입장에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즈(FT)는 "영국 정부가 브렉시트를 감행하면서 유럽연합(EU)이 추진해 온 이민자 친화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대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시민권 부여 추진안은 놀라운 조치"라고 평가했다.


현재 홍콩에서 지난해 말까지 BNO를 발급받은 시민은 340만여명에 달한다. 발급 건수로만 보면 전체 홍콩 시민(750만여명)의 절반 수준. 이 가운데 실제 유효한 BNO를 보유한 홍콩 시민은 31만5000명 정도로 집계된다. BNO는 10년마다 1100달러(약 136만원)를 내면서 갱신해야 효력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를 포함한 언론들은 영국이 BNO를 보유한 31만5000명을 대상으로 시민권을 제공할 경우 중국과 첨예한 외교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는 아직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 홍콩 민주화 시위 당시 영국 정치권 일각에서 시민권 제공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자 중국 정부는 강력 반발했다.


당시 류샤오밍(劉曉明) 영국 주재 중국대사는 "영국 정치인들이 여전히 식민주의적 사고방식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도 영국 외교부에 홍콩 시위에 대한 간섭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유진우 기자 조선비즈 


Hongkongers with BN(O) passports could be eligible for UK citizenship if China imposes security law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