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 뗀 새 인증서… 비밀번호 단순해지고 유효기간 길어진다


    복잡한 비밀번호, 1년마다 직접 갱신, 번거로운 발급 절차. 금융거래 때마다 각종 불만을 샀던 금융결제원의 공인인증서가 새로 태어난다. 금결원은 편의성을 높인 새 인증서비스를 오는 11월 개정법 시행에 맞춰 선보일 계획이다. 1999년 전자서명법 제정과 함께 등장한 공인인증서가 21년 만에 ‘공인’ 완장을 떼고, 카카오페이·패스(PASS) 등 민간 사설 인증 서비스와 시장에서 경쟁하게 되면서다.


출처 https://www.bloter.net/archives/381620



edited by kcontents


금결원은 21일 전자서명법 개정에 따라 기존 공인인증서를 전면 개편한 ‘신인증서비스’를 은행권과 함께 마련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제기돼 온 공인인증서와 관련한 여러 불만들이 상당 부분 개선될 걸로 보인다.


금결원의 새 인증서비스는 유효기간이 현재의 1년에서 3년으로 늘어나고, 자동 갱신도 가능해진다. 지금은 인증서를 매년 새로 발급 받아야 했고, 갱신 때마다 은행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일일이 입력해야 했다. 은행별로 제각각이고 복잡했던 인증서 발급 절차도 단일화하고 간소화할 예정이다.


기억하기 어려울 정도로 복잡했던 비밀번호도 단순해진다. 현재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는 문자와 숫자, 특수문자를 혼합해 10자리 이상으로 만들어야 한다. 평소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서 쓰는 비밀번호보다 복잡해 외우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금결원은 6자리 숫자로만 구성된 PIN 방식, 휴대폰 잠금 해제에 주로 쓰이는 패턴 방식, 지문·안면·홍채 인식 등 다양한 비밀번호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지난 21년간 인터넷 공간에서 본인을 증명하는 전자서명 수단으로 널리 쓰여온 공인인증서가 마침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jin34@yna.co.kr



edited by kcontents


인증서 보관 방식도 개선돼 언제 어디서든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금은 하드디스크나 USB 등 이동식디스크에 담아야 해 기존에 쓰지 않던 컴퓨터나 휴대폰에서 인증을 하려면 인증서를 일일이 옮겨야 했다.


전자서명법이 개정됐다고 기존에 쓰고 있던 공인인증서를 당장 쓰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금결원은 기존에 발급받은 공인인증서를 계속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로운 인증서비스로 손쉽게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혼란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박소정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