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삼척의료원 이전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동부건설은 '삼척의료원 이전 신축 임대형민간투자사업(BTL)'의 우선협상자로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컨소시엄은 주관사인 동부건설과 신동아건설,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 등으로 구성됐다.


삼척의료원 건립 부지 모습



edited by kcontents


BTL 방식은 민간이 자금을 투자해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한 후 국가나 지자체에 시설을 임대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사업방식이다. 소유권은 국가나 지자체로 이전되지만 사업시행자에게 시설 관리운영권을 인정한다.


강원도는 현재 강원도 삼척시 남양동에 위치한 삼척의료원의 시설이 노후한데다 시설면적도 부족하다고 판단해 이전 신축 사업을 계획했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삼척시 정상동 367-1번지 일원에 삼척의료원을 새로 건설할 예정이다. 기존 삼척의료원에서 직선거리로 약 600m 떨어진 곳이다.


이번 공사는 동부건설이 48%의 시공지분율을 가지며,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4개월이다.

삼척의료원은 삼척시에서 유일한 종합병원이자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삼척시 대표 지역거점병원이다.


2023년쯤 문을 열 새로운 삼척의료원은 전체 250병상 규모로, 감염성 질환 의심환자가 발생했을 때 인버터제어와 헤파필터로 오염된 공기를 빠르게 교체하는 격리병실도 들어선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으로 감염병 예방과 치료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삼척시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의료원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