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위기의 두산건설 아파트 시공권도 내놨다… 현금 필요해 천안 공사 '포기'


    두산그룹이 재무구조개선계획(자구안)을 제출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두산건설이 분양 예정 사업장에서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두산건설은 3년여 뒤 기대할 수 있는 수익보다 당장의 현금을 택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지난 15일 "천안 성성 레이크시티 두산위브를 분양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사업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이곳은 ‘천안성성4지구 도시개발사업’으로 진행된 사업장이다. 시행사 코업씨씨가 2018년 10월 약 1058억원에 사업부지를 확보했다. 코업씨씨는 2019년 5월 두산건설과 2586억원 규모 공사 계약을 체결했고, 두산건설이 천안 성성 레이크시티 두산위브라는 단지명으로 분양을 추진해 왔다.



천안 ‘성성 레이크시티 두산위브’ 투시도. /두산건설 제공


두산건설은 인근에 모델하우스를 열고 ‘기관추천 중소기업 특별공급’ 공고까지 냈다가 지난 3월 갑자기 특공을 취소하고 분양을 무기한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다른 건설사의 여러 사업장에서도 분양 연기가 이뤄질 때여서 단순히 코로나로 인한 분양 연기인지, 두산중공업 위기의 여파인지에 대해 해석이 분분했다. 두산건설은 두산중공업의 자회사다.




두산건설의 철수 이유는 유동성 확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두산건설은 이 사업장에 시공권뿐 아니라 토지 담보 우선수익권과 대위변제 채권 등을 갖고 있다. 과거 사업 지연으로 시행사에 자금을 빌려주며 설정한 채권으로, 코업씨씨 공시에 따르면 금액은 약 1157억원이다.


아파트 준공을 완료한 뒤 채권을 거둬들이고 공사비도 받으면 수익이 크겠지만, 두산건설은 당장의 현금을 택했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당초 계약에 따르면 이들 채권은 사업이 끝나는 시점인 약 3년 후 회수되는데, 그룹사 내부 사정과 코로나 리스크, 3년간의 기회비용과 이자 등을 고려했을 때 채권을 빨리 현금화하는게 낫다고 판단해 사업장에서 철수하는 것"이라고 했다.


건설업계에서는 모델하우스까지 열고 일부 분양 공고까지 냈던 사업장에서 철수하는 것이 대단히 이례적이라는 점에서 "팔 수 있는 건 다 팔겠다"는 두산그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본다.


두산그룹은 두산건설뿐 아니라 전자·바이오소재 사업체 두산솔루스, (주)두산의 주력 사업부인 모트롤BG(사업부문) 등도 매각 대상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도 매물로 내놨다.


한편, 두산건설이 떠난 시공사 자리는 동원개발이 차지할 전망이다. 동원개발은 부산 향토 건설사로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등 아파트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동원개발은 지난 6일 코업씨씨에 시공권 확보 목적으로 1544억원 규모 금전 대여를 한다는 공시를 냈다. 코업씨씨는 이 부지를 아시아신탁에 부동산담보신탁으로 맡겼는데, 해당 토지 신탁원부엔 최근 우선수익자 명단에서 두산건설이 빠지고 동원개발이 새로 들어왔다. 동원개발의 수주공시가 사실상 임박했다는 얘기다.

시공사가 바뀌는 영향으로 천안 성성4지구의 분양은 꽤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동원개발이 설계변경을 새로 하는 기간이 불가피하게 발생하기 때문이다.'

고성민 기자 조선비즈 


“두산重, 공기업화 해달라"…자구안에 반발나선 두산 노조


    "박씨 일가(경영진을 지칭)가 제시한 경영정상화는 허구다. 두산중공업은 구조조정, 자산매각 후 비전이 없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에 있는 두산타워 앞. 두산중공업 (3,930원▲ 20 0.51%)과 두산모트롤, 두산메카텍, 두산인프라코어 (5,410원▲ 610 12.71%)노조원 20여명이 ㈜두산의 이사회 개최에 맞춰 한 데 모였다. 전날 ‘두산그룹 구조조정 저지 투쟁대책위원회’를 출범한 이들은 이날 상경 투쟁을 벌였다.


 

두산그룹 구조조정 저지 투쟁 대책위원회가 14일 두산타워 앞에 모여 구조조정을 비판했다./안소영 기자


두산그룹 구조조정 저지 투쟁 대책위원회는 "경영진들이 경영위기를 책임지지 않고, 구조조정으로 무마하려고 한다"며 고용 보장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오너일가의 이익환수, 경영권 반납이 먼저라고 날을 세웠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상반기에만 2차례 명예퇴직을 진행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월 20일부터 3월 4일까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두산은 1차 명예퇴직 신청자가 650명에 그치자 이달 추가 명예퇴직 신청자를 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달 15일 마무리되는 2차 명예퇴직 신청 결과를 보고 유휴인력 휴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두산중공업의 지속적인 사업운영을 위해서는 공기업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두산중공업은 원래 공기업이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의 전신은 한국중공업으로 공기업으로 운영되다가 외환위기 이후 민영화된 바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발전·원전사업은 국가기간산업인데, 현재 신한울 3·4호기 취소로 원전 생태계가 무너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공기업으로 전환해 일자리를 지키고 사업을 유지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두산중공업은 직원 반발이 계속되고 있지만,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구조조정과 임시휴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탈석탄·탈원전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뒤, 국책은행으로부터 2조4000억원의 긴급지원을 받았다. 두산그룹은 지난달 27일 최종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도 채권단에 제출한 상태다.


두산그룹이 자구안의 세부안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두산이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 두산밥캣은 지켜낼 것으로 보고 있다. 두산은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영위하는 두산솔루스와 유압기기를 생산하는 모트롤BG(사업부문), 골프장 클럽모우CC 등을 매각하는 절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그룹은 두산솔루스, 모트롤BG, 클럽모우CC, 두산타워 등을 매각하려고 나섰다. 사진은 두타몰 입구./ 안소영 기자


두산은 또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인 마스턴투자운용과 두산타워에 대한 매각 협상도 벌이고 있다. 동대문 랜드마크이자 그룹 본사가 있는 두산타워 가격은 7000억원대로 추산된다.


두산은 이날 오후 3시 이사회를 개최했다. 업계에서는 두산이 자구안의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지 주목하고 있다. 두산은 이날 이사회에서 실적과 배당, 자회사 관련 사항을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향후 두산그룹의 자구안에 대한 실사를 진행 중인 삼일회계법인 결과물을 토대로 추가 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안소영 기자 조선비즈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