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개발사업 '결국 좌초'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민간개발사업 토지계약 해지 수순


사업자 자금 조달 난항…"토지 소유권 소송 전망"


  대전지역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민간 개발사업이 결국 좌초됐다.

2010년 이후 지금까지 4차례 공모한 민간사업이 모두 실패하면서 행정당국 책임론이 불거질 전망이다.


29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사업 시행자인 대전 도시개발공사는 민간 개발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조달) 대출을 성사시키지 못해 KPIH에게 팔았던 터미널 부지의 계약 해지 수순을 밟고 있다.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도시공사는 지난 13일 KPIH 측에 28일을 시한으로 해 "향후 14일 이내 대출 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용지매매계약을 해제하겠다"는 내용을 통보했다.


KPIH는 28일까지 PF 대출을 성사시키지 못했다.




도시공사는 용지대금 594억318만1천원을 KPIH에 대출했던 특수목적법인(SPC, 뉴스타유성제일차) 쪽에 용지대금을 내주고 KPIH와 토지매매 계약을 해지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사업자 측과 약속한 시한까지도 사업비 조달 대출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토지 매매계약 해지 절차를 밟게 됐다"며 "사업자 측은 PF와 관련한 협약이나 사업비 조달과 관련한 대출 등에 대한 아무런 통보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주주 간 다툼 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온 KPIH 측은 지금까지 투입된 금융 비용 등을 이유로 법적 소송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송동훈 KPIH 대표는 "현대엔지니어링 같은 국내 굴지의 건설사가 들어와서 책임 준공한다는 부분도 일종의 PF로 봐야 한다"며 "지난해 9월부터 토지를 사고, 인허가 절차를 마치는 등 성공적인 사업을 위해 애써왔는데 일방적으로 계약을 파기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반발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금융 시장이 경색돼 당장 PF 대출은 어렵다"면서도 "2년에 걸쳐 200억원 넘게 투입해 온 사업을 그만두라는 것은 이해할 수 없어 토지 소유권과 관련한 소송전도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KPIH는 지난해 9월 주관 금융기관 도움으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전체 부지 10만2천80㎡ 가운데 고속·시외버스 복합터미널 용지 3만2천693㎡의 매매대금 594억318만1천원을 완납했다.


KPIH 측은 터미널 조성에 총 8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고, 2018년부터 PF 등을 통해 공사비용을 조달할 계획을 세웠지만 KPIH 대표와 투자자 간 법적 소송이 잇따랐고, 이 와중에 공사는 계속 지연됐다.

[연합뉴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