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 울산에 세계최대 액화수소 공장 짓는다


효성 수소경제 시동…울산에 세계최대 액화수소 공장


글로벌 화학기업 `린데` 손잡고

3000억원 투자…2022년 완공

수소 승용차 10만대 공급 가능

車·드론·선박등 다양하게 이용


   효성그룹이 세계 최대 규모 액화수소 공장 건설에 나선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문재인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에 발맞춰 지난해 대규모 탄소섬유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액화수소 설비 투자까지 단행하면서 수소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참고자료] 액화수소 플랜트 모습/월간수소경제



edited by kcontents


효성그룹과 글로벌 화학 기업인 린데그룹은 28일 서울 마포 효성그룹 본사에서 업무협약(MOU)을 맺고 2022년까지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 및 운송, 충전시설 설치·운영 등을 총망라한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우선 효성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울산 용연공장 내 용지 3만여 ㎡(약 1만평)에 연산 1만3000t 규모 액화수소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하루 생산량은 35t으로 단일 설비로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양사는 연내 합작사를 설립하고 내년 1분기에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양사가 투자하는 총 3000억원 중 1500억~2000억원가량이 공장 건설에 투입된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2022년 완공될 액화수소 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소는 수소 승용차 10만대에 공급 가능한 수준"이라며 "효성화학 용연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소에 린데그룹의 수소 액화 기술 설비를 적용해 액화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수소는 끓는점이 영하 253도로 낮아 상온에서는 기체로 존재한다. 수소를 액체로 만들면 기체 상태와 비교했을 때 부피가 800분의 1로 주는 만큼 저장 및 운송이 쉽다.




국내시장에서는 그동안 기체 상태 수소를 사용했기 때문에 저장 및 운송에 많은 비용이 들어 사업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액화수소 충전이 도입되면 수소 승용차 충전 속도가 현재 12분에서 3분으로 단축될 뿐만 아니라 고용량 수소 연료가 필요한 대형차 충전시간도 대폭 줄어 수소버스, 수소트럭 등 자동차시장도 확대될 수 있다.



효성그룹과 린데그룹의 액화수소 공장은 승용차와 드론, 선박 등 수소를 활용한 모빌리티 분야 적용에 초점을 맞춘 만큼 업계는 수소경제 시대를 보다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존하는 세계 최대 액화수소 공장은 린데그룹이 미국 휴스턴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발사체 연료로 활용되고 있는 만큼 우리 생활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효성그룹 관계자는 "공장이 지어지고 액화수소 생산이 본격화되면 도심에 수소충전소 설치가 용이해져 수소차 이용자들 접근도도 높아질 것"이라며 "경제성과 안전성이 확보되는 만큼 수소경제 시대가 보다 빨리 도래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양사는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스트럭처도 구축할 예정이다. 액화수소 공급을 위해 전국 주요 거점에 120여 개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수소 공급을 위한 협력적 파트너십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조현준 회장은 이날 MOU 서명식에 참석해 "수소는 기존 탄소 중심의 경제구조를 바꿀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로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효성그룹이 추진하는 액화수소 사업의 핵심은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이번 투자가 향후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호섭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