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비용 지원받는다


안전보건공단,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비용 지원

     안전보건공단은 5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의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한 일체형 작업발판(시스템비계) 임차비용과 안전방망 구입비용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개구부 추락방지시설/safetynetwork.co.kr
edited by kcontents

안전한 일체형 작업발판 임차비용은 설치 면적별로 2000만원까지 정액 지원한다. 안전방망 구입비용은 공사금액별로 3억원 미만 현장은 65%, 3억원 이상~20억원 미만은 60%, 20억원 이상~50억원 미만 현장은 50%까지 지원한다.

 


건설현장 당 최대 2000만원까지, 한 사업주가 여러 개 현장을 가지고 있으면 연간 3곳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6년간 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한 사업장 재해율은 2.74%로 미지원 사업장의 재해율(3.05%)보다 0.31%포인트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공단은 올해 비용 지원을 위해 작년보다 232억원(72.2%) 늘어난 554 원의 예산을 마련했다.

신청은 해당 지역별 공단을 방문하거나 클린사업 홈페이지(clean.kosha.or.kr)에서도 가능하다.

사진제공=안전보건공단

 


박두용 공단 이사장은 "소규모 건설현장은 상대적으로 경제적 여력이 부족해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기가 어렵다"며 "추락 사고사망을 예방하는데 실질적 도움이 되는 비용지원으로 현장의 안전성을 확보해 노동자의 소중한 생명이 지켜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