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강남 땅에 건물 짓기로

전기차 충전소 짓는다던 한전 강남 땅에 건물 짓기로


    한국전력공사(한전)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전기차 충전소 계획 부지에 강남지사 사옥을 짓는다. 한전 강남지사는 현재 양재동 캠코양재타워 일부 층을 임차해 쓰고 있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국전력공사 강남지사 사옥 신축부지. /네이버 로드뷰

한전 관계자는 최근 조선비즈와 통화에서 "신사동 부지에 건물을 신축해 한전 강남지사 사옥으로 쓸 방침"이라면서 "내년 7월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한전은 올해 9월부터 건물 신축을 위한 지반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부지는 언주로 대로변에 있다.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과 도산공원이 가깝다. 한전은 2016년 말 이곳 3개 필지를 연달아 매입했다. 신사동 622-4번지를 약 224억원, 신사동 622-5번지를 약 168억원, 신사동 622-2번지를 약 94억원에 각각 매입했다. 매입가는 총 401억4000만원이다. 대지는 총 1655.1㎡(약 501평)로, 3.3㎡(1평)당 약 8000만원에 산 셈이다.

당초 한전은 이 부지에 전기차충전소를 지을 계획이었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차충전소 설립이 어렵다고 보고 강남지사 사옥을 새로 짓는 것"이라고 했다. 사옥이 들어서면 이 일대 압구정로데오거리 상권에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온비드(온라인 공공자산처분시스템)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9일 이 부지에 대한 임대차 공고를 냈다. 사옥 신축 공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임대수익을 올리기 위한 용도다. 입찰자는 견본주택(모델하우스)으로만 이 부지를 쓸 수 있다. 공고에 따르면 임대 기간은 1년, 연간임대료는 약 11억원이다. 한 차례 유찰돼 임대료는 연간 약 9억원으로 낮아졌다.

 


한전은 온비드 공고에서 "본 자산은 한국전력공사의 지사 신축 예정부지로서, 임대계약 기간 중이라도 한국전력공사에서 필요로 하는 때에는 일체의 조건 없이 원상태대로 반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연장 계약은 없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면서 "임차인은 한전이 건물 신축을 위해 지반조사를 실시할 때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성민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