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노래방도 로봇시대 ㅣ '시크', 최소형 라이더 '나노스캔3' 발표 VIDEO: SICK unveils ‘world’s smallest’ safety laser scanner for robots


이모션웨이브, 올 하반기에 로봇 노래방 첫 선


기존 노래방 환경에 인공지능 기술과 로보틱스 기술 탑재

    이모션웨이브(대표 장순철)가 올 하반기 기존 노래방 환경에 인공지능 기술과 로보틱스 기술을 탑재한 로봇 노래방을 선보인다.


기존 미디(MIDI) 음원 기반으로 제작된 반주 음악을 스피커를 통해 들으며 노래 불렀던 것과는 달리 소형 AI 연주 로봇이 스스로 기존 음악을 인식하며 얻은 연주법을 통해 실제 악기를 연주하며 극대화된 음향감을 맛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확장현실(eXtended Reality)로 표현된 360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가사와 악보를 보고, 온라인으로 접속한 고객들과 함께 실시간으로 소통, 라이브 협주도 가능하다.



로봇 노래방의 가장 큰 장점은 인공지능 음악 기술로 만들어진 콘텐츠의 풍부함과 우수성이다. 수십만 곡의 해외 음악을 기반으로 딥러닝 연주 엔진이 연주법을 습득하여 로봇이 실제 악기를 연주함으로서 국내의 기성곡 대부분을 연주할 수 있게 됐다.




2017년에 이모션웨이브가 독자적으로 개발에 성공한 인공지능 로봇 음악 기술은 2019년 미국 텍사스 SXSW에서 뮤지션 키라라와 함께 해외 공연을 비롯하여 국내에서 '2019 인텔 테크놀로지 오픈 하우스(여의도 콘레드 호텔)'와 판교ICT문화융합센터, 한국콘텐츠진흥원, 창원시, 시흥시 공연에서 K-POP, 재즈, 클래식, 일렉트로닉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을 선보이며 인정받아왔다.


이모션웨이브는 이미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약 3만6000곡의 연주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음악을 인식하고 전문가 수준의 공연을 즉시 재생, 연주할 수 있는 무인 음악 연주 시스템을 선보여 많은 해외 음악 관계자들에게 관심을 받았다.


무인 합주 서비스로서 가치를 확고히 하며 글로벌 서비스 출시에 주력한 성과로 로봇 노래방 출시와 함께 2021년 1월, 미국 텍사스와 일본, 베트남 하노이 등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이모션웨이브 전략기획팀 박성현 팀장은 “인공지능 음악 기술이 공연의 도구로서 연주는 물론 시각적 효과까지 제공하는 역할로서 활용되어 왔는데, 이제는 대중들이 직접 로봇과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하며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이다.”고 밝혔다.

박경일  robot@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라이더 업체 '시크', 최소형 라이더 '나노스캔3' 발표


AGVㆍ협동 로봇 등에 적용 가능해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센서 전문업체인 시크(Sick)가 초박형 라이더 ‘나노스캔(nanoScan)3’를 발표했다. 스마트 안전 기능과 신뢰할만한 위치 측정 품질을 제공한다. 시크는 이 라이더가 안전성을 갖춘 세계 최소형의 라이더라고 소개했다.


 

 

SICK unveils ‘world’s smallest’ safety laser scanner for robots

SICK has launched what it says is “the world’s smallest safety laser scanner”, the nanoScan3.




The company says the new component is designed for “easy and economical integration into the smallest of machine designs”, particularly for automated guided vehicles, carts, mobile platforms and service robots.


The ultra-compact SICK nanoScan3 is just eight centimetres tall, so it can fit snugly into the spaces in machines where safety laser scanners could not previously have been located.


Packing in all of SICK’s latest safety laser scanning technology advances, the nanoScan3 enables the highest level of responsiveness when safely adjusting a machine’s speed and direction.


View full text

https://roboticsandautomationnews.com/2020/01/15/sick-unveils-worlds-smallest-safety-laser-scanner-for-robots/28603/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소형 자율이동 로봇(AGV), 모바일 로봇, 협동로봇 등에 탑재해 최고 수준의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다. 나노스캔3는 높이 8cm이며 275도의 스캐닝 각도를 제공한다. 크기가 작아 소형 로봇 개발시 유용하다. 2차원 안전 센서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세이프HDDM(High Definition Distance Measurement) '스캔 기술을 제공한다. 마이크로 USB, 이더넷 등을 지원한다. 먼지, 오염물질, 빛이 은은한 환경에서도 기능 저하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회사 측은 나노스캔3가 물류용 이동 로봇, 협동 로봇, 모바일 서비스 로봇 등에 탑재돼 고정밀 위치데이터와 신뢰성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크는 지난 2019년 실외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라이더 제품인 ‘아읏도어스캔(outdoorscam) 3’도 발표했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nanoScan3 from SICK: The World’s smallest safety laser scanner | SICK AG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