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자원순환센터 본격 추진 ㅣ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순조'


강동구, 자원순환센터 건립 본격 추진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서울고덕강일공공택지개발지구 내 노후화된 종합폐기물처리시설을 철거하고 현대식 친환경 자원순환센터 건립을 본격 추진한다.


구는 10년 전부터 기존 폐기물처리시설로 인한 악취 민원을 해결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자원순환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해 왔다.


강동구

edited by kcontents


건립 사업 방식 변경과 사업공고 유찰 등 여러 차례 역경이 있었지만, 끊임없는 도전 끝에 마침내 코오롱글로벌(주)이 시공업체로 선정됨으로써 강동구 자원순환센터 건립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새로 지어질 자원순환센터는 아리수로87길 272(고덕동 85번지) 일원 41,153㎡부지에 건립되며 기존 폐기물처리시설이 지하화, 현대화되어 탈바꿈된다.


강동구 자원순환센터는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세워지며 지하에는 일 360톤을 처리하는 ▲음식물 처리시설 ▲재활용품 선별시설(70톤/일) ▲생활쓰레기 압축적환시설(200톤/일) ▲대형폐기물 처리시설(10톤/일), 악취처리설비 등의 폐기물 처리 시설로 운영된다.


구는 지상에 녹지공간과 체육공원을 조성하여 고덕비즈밸리 및 공공주택단지의 주변 환경과도 잘 어울리는 주민친화적인 환경시설로서의 건립에 역점을 두었다. 이와 함께 테마전시공간, 대기환경체험교실, 카페테리아, 옥상정원 등 주민들이 즐겨 찾는 편의시설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폐기물 처리로 인한 각종 악취 기준을 환경부의 배출 허용 기준 보다 58% 이상 강화하고, 부지경계선도 40% 이상 대폭 강화된 기준으로 설계하여 인근 주민들이 악취로 인한 불편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동구 자원순환센터는 앞으로 수도권매립지 사용한계, 재활용 쓰레기 배출 증가 등 미래에 닥쳐올 쓰레기 대란을 대비하는 중요한 사회기반시설이 될 것이다.




구는 폐기물 관리동을 이전하는 공사를 시작으로 올 9월에는 본공사를 위한 실시설계 및 관련 인?허가를 완료, 2023년 상반기에 공사를 마무리하고 10여 개월 동안 악취 성능검사 등을 위한 시운전을 거친 후 2023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자원순환센터는 앞으로 인구 55만 대도시가 될 강동구의 환경문제를 책임질 중요한 기반시설이다”라며 “친환경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폐기물 처리 시스템을 구축해 자원순환도시 강동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강동구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정상 추진 중... 상반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총력”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 정상 추진 중

상반기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 총력”


경기도‧고양시‧관계기관 긴밀히 협의

4월 중 보완해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상정


일산테크노밸리 차별성‧사업성 극대화로 타 개발사업과‘시너지 효과’


    고양시는 “일산테크노밸리는 차질 없이 정상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상반기 내 중앙투자심사 통과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일산테크노밸리는 구체적인 밑그림이 이미 그려진 상태로, 작년 시에서 분담할 사업비를 전액 마련하며 탄력을 받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2018년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검토를 통과하고 작년 12월에는 지구지정까지 마쳤으며, 토지소유자 50% 이상 동의도 받아 보상도 연내 추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일산테크노밸리 조감도/토목신문



edited by kcontents


이어서 이번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의 재검토 결정은 사업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재검토’임을 강조했다. 시에서 큰 예산을 분담하는 사업인 만큼, 수요를 꼼꼼히 분석해 사업성을 극대화하고 다른 개발사업과의 시너지효과를 최대한 거둘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검토하자는 취지라는 것이다.


실제로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하는 다른 사업들도 재검토를 받는 경우가 상당수 있으며, 타 유사사업 역시 1차 심사에서 재검토 결과가 나왔으나 2차 심사에서 통과된 바 있다.


시는 4월 16일 이전까지 행안부 의견에 따라 신속하게 사업을 보완하고, 이달 내로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 2차 심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경기도는 물론 관련기관과 긴밀히 협의하여 6월 내로 심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하고, 사업 흐름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일산테크노밸리 위치도/고양도시관리공사



edited by kcontents


현재 일산테크노밸리는 IT‧미디어‧의료 등 첨단산업 위주의 260여 개의 기업이 이미 입주의향을 밝힌 상태이다. 또한 인접하여 경기도 산하의 4개 핵심 공공기관도 이전 예정이며, 보건의료 빅데이터센터 건립도 검토되는 등 우량 공공기관 입주가 계획된 상태이다.


이와 같은 일산테크노밸리의 ‘차별성’은 타 개발계획과 중복이 아니라 오히려 시너지효과를 확보할 수 있는 강점으로 꼽히고 있으며, 다가올 행안부 2차 심사에 무리 없이 통과될 것으로 시 관계자는 예측하고 있다.


한편 시는 일자리와 주거가 함께 하는‘직주근접’을 위해 일산테크노밸리에 입주하는 우량기업에는 공공주택을 특별 분양하는 것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고양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