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최대 50%까지 낮춘다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농도 절반으로 낮춘다


서울교통공사, 지하역사 미세먼지 감축 대책 마련

2022년까지 7958억원 투입…객실 내 에어커튼 시범 설치

터널 내 미세먼지 감축 위해 '레일 밀링 차' 도입


    서울교통공사가 2022년까지 7958억원을 투입해 지하역사, 터널 등 지하철 미세먼지 농도를 2018년 대비 최대 50%까지 낮춘다.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45%까지 저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서울교통공사는 1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 미세먼지 관리 종합 계획'을 발표하고 4대 분야 23개 대책을 제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미세먼지 차단 10개 사업 △제거 4개 사업 △정화 6개 사업 △측정·관리 3개 사업 등이다.



전동차 내 객실 공기질 개선 장치.




공사는 전동차 객실 공기질 개선 장치를 2020년 1076칸, 2021년 344칸 등 연차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며, 교체를 앞둔 노후 전동차 1914칸은 신형 전동차 제작 시 공기질 개선 장치를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특히 터널내 미세먼지 유입 통로인 열차 출입문 양쪽에는 '에어 커튼'을 설치해 미세먼지가 객실로 유입되지 않도록 한다. 시는 올해 전동차 10칸에 에어커튼을 시범 설치 후 효과를 분석해 2022년까지 1020칸에 확대할 계획이다.


승강장에는 헤파 필터가 장착된 고성능 공기청정기를 역당 16대 설치한다.


레일 밀링 차.


공사는 지하철 터널에서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며 그 원인의 59.6%는 차륜과 레일 마모라는 판단에 따라 '레일 밀링 차'를 도입, 손상된 레일 단면을 연마하기로 했다. 또 전기 집진기를 환기구 192곳에 설치해 미세먼지를 흡착·제거할 방침이다.




터널 내 쇳가루와 분진을 제거하는 미세먼지 제거 차량은 올해 11대 등 2022년까지 총 35대를 도입한다.


공사는 이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는 50㎍/㎥, 초미세먼지 농도는 35㎍/㎥ 이하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각 100㎍/㎥, 50㎍/㎥인 법적 기준을 충족하는 목표다.


김상범 공사 사장은 "그간 법적 기준치에 따라 미세먼지를 관리했으나 앞으로는 획기적 수준으로 공기 질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