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800억원 규모 상수도 건설공사 발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2800억원 발주(작년 대비 1.5배) 지역건설사에 단비


코로나19 극복 위한‘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방안’

지역 업체 참여 확대, 하도급 업체 및 근로자 보호 강화


   인천시(시장 박남춘) 상수도사업본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건설경기 조기 극복 및 피해 기업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즉시 정책에 반영하고자 ‘2020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였다.


이에 따라 올해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해보다 900억 원(54%)이 증가한 총 184건, 2,849억 원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edited by kcontents


본부 주요 사업(분야)별 발주 계획은 종합건설 6건, 2,017억 원, 전문공사(상・하수도 설비) 157건, 801억 원, 기타(전기, 통신 등) 21건, 31억 원 이다.


특히, 본부는 ‘건설업체의 오랜 관행 및 원・하도급 불공정 행위 근절’을 위해 ▲주계약자 공동도급 활성화 ▲하도금대금 직접지급 ▲ 건설근로자의 권익보호 ▲지역건설 자재・인력・장비 우선 참여 기회 확대 등 자발적이고 경쟁력을 갖추는 실천 방안을 마련하였다.


본부는 ‘2020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을 통해 “원・하도급 상생 협력을 위해 지역 원도급업체는 지역 하도급 업체를 적극 추천하여 신속 지원하고, 지역하도급업체는 성실시공 및 철저한 공정・안전관리로 상호 신뢰와 경쟁력을 계속 높여야 한다”는 정책 대안을 제시했다.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0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은 인천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 ‘열린광장-상수도소식’ 에서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인천시

edited by kcontents


박영길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심리 위축, 업체 경영 어려움 등으로 지역건설 경기에도 심각한 영향이 예상된다”며 “이를 극복하고자 기존 공공・민간(공사・기관・공기업・협회) 부문 정례 간담회를 개최하고, 신규 계약(관리) 업체와는 상생협약, 세일즈 행정 등 적극적인 협업체계를 조기에 구축 하겠다. 앞으로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 및 지역건설업체 수주율 향상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