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한 명이 6억원 넘는 영업이익 내는 이곳

직원 한 명이 1억원 이상 영업익 내는 기업 36개사


    국내 100대 기업 중 직원 1명이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내는 곳은 현대글로비스(08628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한명이 6억2900만원의 이익을 냈다.

한국일보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업과 유통판매업을 영위하는 코스피 상장 기업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의 물류 계열사이다
위키백과
edited by kcontents

 


취업포털 사람인이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 공시한 84개 기업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고려아연(010130)과 SK종합화학이 그 뒤를 이었다. 이 기업의 직원 1인이 내는 영업이익은 각각 5억6800만원, 4억5300만원이었다.

여천NCC(4억4900만원), SK가스(4억500만원), 두산(3억8300만원), E1(3억8100만원), LG상사(3억4300만원), 롯데케미칼(3억3700만원), 한국가스공사(3억1000만원) 역시 직원 1인이 많은 영업이익을 내는 기업이었다.

직원 한 명이 1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내는 기업은 36개사였다. 지난해(43개사)와 비교하면 7개사가 줄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연결 기준)을 낸 기업은 삼성전자로 27조7685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3조8688억원), 현대자동차(3조6055억원), SK하이닉스(2조7127억원), LG전자(2조4361억원), 현대모비스(2조3592억원), 기아자동차(2조96억원), 한국가스공사(1조3345억원), 두산(1조2618억원), LG생활건강(1조1764억원) 순이었다.

지난해 전체 조사대상기업의 영업이익은 77조450억원으로 2018년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 136조9467억원 보다 59조9017억원 감소했다
연선옥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