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2,500억원 규모 철도역사 신축공사 발주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토의 균형발전에 기여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포항∼삼척, 보성∼임성리 및 서해선(홍성∼송산) 등 총 3개 노선, 24개 철도역사 신축을 위해 2,500억원 규모 신규사업을 발주한다고 5일(일) 밝혔다.


13개 역사가 들어설 동해안축 포항∼삼척 노선/영남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번 공사발주는 ▲동해안축 포항∼삼척 노선 13개 역사 1,070억원, ▲남해안축 임성리∼보성 노선 6개 역사 430억원, ▲서해안축 서해선 홍성~송산 노선 5개 역사 1,000억원 규모로 각 노선별로 분할 발주하여 많은 업체들에게 입찰참여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공단은 기술력 및 가격을 종합평가하여 낙찰자를 선정하는 ‘간이형 공사 종합심사낙찰제’를 적용함으로써 저가입찰 방지 및 적정공사비 확보로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 및 특색을 반영한 명품 철도역사 신설을 통해 여객 서비스를 제고하고 지역 문화 발전에 기여하겠으며, 사업비 조기 집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철도시설공단




평택 포승(BIX)지구 진입도로 첫 삽, 산업·물류 한 발 더 가까이


평택 포승(BIX)지구 진입도로 2021년 말까지 완공계획

서해안고속도로 접근성 향상, 산업·물류 기업 유치 가속화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21년 말 완공을 목표로 평택 포승(BIX)지구의 진입도로 공사를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진입도로는 평택시 포승읍 희곡리에서 평택 포승(BIX) 지구를 잇는 총길이 0.458km의 도로로, 총사업비 159억 원이 들어간다.


 

평택 포승(BIX)지구 진입도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진입도로가 완료되면 평택포승 제2일반산업단지, 포승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고, 서해안고속도로 이용을 위한 교통 접근성이 향상돼 산업·물류 기업 유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진철 황해청장은 “부지조성 공사가 완료돼 입주 기업들의 공장 신축에 박차를 가하는 등 첨단성장산업 국제협력 거점으로 발돋움하고 있어 기업 투자 유치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평택 포승(BIX)지구 개발사업은 서해대교에 인접하고 있는 204만㎡ 면적의 부지에, 자동차·화학·전자·기계 업종의 산업시설용지와 물류시설용지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9년 말 부지조성 공사가 완료됐다.

경기도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