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영종 종합병원 건립 최적화 방안 마련 용역’본격 시동


㈜미래병원경영컨설팅과 계약 체결, 

9월까지 환경분석·발전방안·최적화 모델 개발 등 수행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건립 최적화 방안마련 연구용역’과 관련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미래병원경영컨설팅과 협상을 마무리하고 31일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미래병원경영컨설팅은 지난해 7월 시에서 발주한 ‘제2인천광역시의료원 건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수행하는 등 의료시설 건립 용역 등 관련 분야에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영종 종합병원 건립방안 용역 계약/이데일리

edited by kcontents


오는 9월까지 6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용역은 주거인구수, 인구분포 현황 등 종합병원 입지로서 사업성이 부족한 영종에 종합병원을 유치하기 위한 최적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인 과업 내용은 △지역환경 및 의료자원 현황 분석 △응급의료체계 구축 현황 분석 및 발전 방안 마련 △국립종합병원 건립 방안 모색 △민간유치 최적화 종합병원 모델 개발 △전략적 병원 유치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 방안 제시 등이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용역을 통해 영종 최적의 모델 개발 및 합리적인 유치방안을 모색, 투자유치 전략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영종 의료자원 및 지역현황 등 분석, 유사여건 타 지자체의 투자유치 방안 사례 등도 조사해 병상규모, 병원모형 등 병원모델을 개발하고 투자관심을 유도할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영종에 적합한 종합병원 유치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용역을 추진하면서 토론회 및 공청회 등을 통해 전문가 및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경쟁력 있는 종합병원 유치 방안을 모색하여 영종 주민들의 의료서비스를 충족시키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청




9호선 고덕강일까지 연장된다…4단계 사업비 6408억원 확정


    서울 강동구가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비를 6408억원으로 확정했다고 1일 발표했다.

예비타당성조사 단계에서 제안한 5593억원보다 815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서울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길동생태공원~한영고~고덕역(5호선)~고덕강일1지구에 이르는 4.12㎞ 구간으로 4개 역이 들어선다.


9호선 연장선/이데일리

edited by kcontents


이 구간이 개통되면 강동에서 강남까지 30분 안에 진입할 수 있어 강동구민의 교통 편의가 크게 개선된다.

이르면 2022년 착공해 2027년께 완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계획은 2012년 국토교통부의 고덕·강일보금자리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됐고, 2015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구축 기본계획에 반영됐다.


2018년 예비타당성조사와 기본계획안이 통과됐다.


강동구는 기획재정부의 사업비 확정 이후 국토부 승인, 기본 및 실시설계, 착공 등 남은 절차가 빠르게 추진되도록 관련 기관과 적극 협의해나갈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9호선 4단계 사업 착공과 개통을 최대한 빨리 진행할 계획”이라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까지 유치해 강동구민의 교통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