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지오영, 결국 고발당했다


마스크 1장에 130원씩 남기던 지오영, 결국 고발당했다

'軍장병 무급 차출 논란' 정경두 장관도 고발


     제 2 연평해전 전사자 고(故) 한상국씨의 아내 김한나씨 등 군인 유가족 8명이 최근 군 장병 강제사역 논란을 빚은 ‘지오영’ 대표이사와 정부 인사들을 검찰에 고발한다.

인천 계양구 지오영 물류센터 [사진제공=뉴시스]/웹데일리

관련기사
수당 한푼 못받고 밤 10시까지 야근한 지오영에 차출된 장병들.."그 돈 누가 챙겼나"
https://conpaper.tistory.com/m/85657
edited by kcontents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1일 정경두 국방장관, 홍남기 기획재정장관, ‘지오영’ 조선혜 대표이사 등 3명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혐의는 업무상배임과 직권남용이다. 넥스트로는 강용석 변호사가 대표변호사로 재직 중이다.

강 변호사는 고발장에서 “정경두·홍남기 장관은 직권을 남용해 국력을 소모케 해 지오영에게 부당 이득을 몰아줘 국민에게 손해를 가했다”며 “이들의 매국적인 행태에 분노해 고발을 하기에 이르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군 장병을 하루 70명씩 사기업인 지오영에 투입했으나 작업에 투입된 군 장병은 보수를 전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고, 홍 장관은 지오영이 마스크 개당 100~200원의 부당이득을 발생하게 했다”며 “지오영은 독점계약과 군 장병의 강제사역으로 현재까지 최소 30억원을 상회하는 이윤을 챙겼다”고 했다.

 


군의 마스크 생산 지원 현황에 따르면, 군은 이달 9일부터 22일까지 지오영과 백제약품 등의 물류센터 마스크 포장 지원을 위해 매일 71명의 군 장병을 파견, 장병들은 마스크 제조사별로 5~500장씩 상자에 담긴 제품을 약국당 일일 공급량(250장)에 맞춰 재포장하는 일을 했다. 오후 3시부터 밤 10시까지 작업했지만 국방부가 지원한 식사 비용 8000원 외에 보상은 없었다.

지오영은 정부로부터 약국을 상대로한 이른바 ‘공적(公的) 마스크’ 공급권을 부여받은 도매업체다. 정부 낙점을 받은 지오영은 다른 10여개 업체와 컨소시엄을 이뤄 공적 마스크 유통을 시작했고, 28일에는 또 다른 업체 ‘백제약품’도 약국 납품 권한을 얻었다. 하루 약 560만 장 마스크를 지오영 컨소시엄이 400만 장, 백제약품이 160만 장 유통한다.

 


지오영과 백제약품은 마스크 공장에서 장당 대략 900원에 매입해 1100원에 약국으로 넘긴다. 일부 900원보다 싸거나 비싸게 매입하는 경우가 있으며, 지오영 측이 지난달 본지에 직접 밝힌 마진은 ‘장당 약 130원’이었다. 업계에 따르면, 도매 마진률은 의약품이 매입가의 약 5%, 마스크나 반창고 같은 의약외품이 매입가의 약 10%다. 900원에 매입해 1100원에 파는 경우 마진율은 22%다.

조선DB



이를 두고 “재주는 군인들이 넘고 돈은 지오영이 번다”는 비판이 나왔다. 지난달에는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故) 한상국 해군 상사의 아내 김한나(46)씨가 국방부 앞에서 항의 1인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김씨는 “어떻게 유통 마진을 받는 사기업 영리 활동에 세금으로 일하는 귀한 군 장병을 차출하느냐”고 했다.

국방부는 “마스크 관련 사설 업체에서 근무한 장병들을 위한 별도의 예산은 없는 상황”이라며 “대민 지원 차원이었지만, 장병들의 보상 수단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해명했다.
박상현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