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두산건설 매물 나왔다


두산중공업, 두산건설 판다

산업은행에 자구안 내놔


    두산중공업이 100% 자회사인 두산건설 매각에 나선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최근 두산건설 매각을 위한 투자 안내서(티저 레터)를 배포했다.

두산건설 사옥/비즈워치

괸련기사
[두산중공업] "2023년까지 신사업 수주 비중 50%로 확대" ㅣ 앞으로 시나리오는
https://conpaper.tistory.com/m/85627
edited by kcontents

 


적자에 허덕이던 두산건설은 지난해 상장폐지돼 두산중공업의 자회사가 됐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두산건설 매각설이 계속 나왔지만 주인을 찾지 못했다"며 "이번엔 부실 자산을 두산중공업이 떠안고 알짜 자산만 파는 구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이 두산건설 매각 카드를 꺼낸 것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의 1조원 지원에 앞서 그룹 차원에서도 설득력 있는 자구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위기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27일 "두산중공업에 대해 그룹 총수, 대주주인 ㈜두산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 이행, 자구 노력을 전제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은행은 두산그룹 총수 일가가 보유한 ㈜두산 및 주요 계열사 지분 등을 대출 담보로 받았으며, 자금 추가 지원 여부는 두산중공업의 자구 노력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두산그룹은 두산건설 매각 외에도 유상증자 등 유동성 추가 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건설 매각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신은진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