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수청] 광양항,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 조성 ㅣ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사업 추진


광양항에 4399억 투입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 조성


   광양항에 대규모 준설토 투기장이 조성된다.


29일 여수지방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선박대형화 등에 따른 광양·여천 순환형 항로의 안전시스템 구축 및 남해서부권역의 항만·어항 건설에서 발생하는 해저 준설토 약 5000만㎥ 수용을 위해 582만㎡ 규모의 ‘남해서부권 광역 준설토 투기장’을 건설하기로 하고 기초조사 용역에 착수했다.



총 사업비 4399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완료했으며, 연내 기초조사 설계 및 입찰안내서 작성을 마무리하고 내년 초 입찰공고를 해 2021년 말부터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광양항 광역 준설토 투기장이 조성되면 연간 약 6만 척 이상의 대형선박이 입출항하는 광양·여천지역 순환항로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항만물류용지 확보로 물동량을 창출하는 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오수 여수해수청 항만건설과장은 “광양항 광역 준설토 투기장 조성사업은 서남해권 항로의 적정 수심 확보를 위한 기반시설 조성과 부족한 항만물류용지 확보로 국가 및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일보=여수) 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




여수해수청,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사업 추진


노후화된 항만부두 리뉴얼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3.10 보도

  여수지방해양수산청­(­청장 조희송)은 광양항 낙포부두의 안정성 제고와 부두 활용성 증진을 위하여 총 1,596억원을 투입하여 “낙포부두 리뉴얼*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 리뉴얼사업이란, 기존 부두의 기능 및 성능유지를 위해 시설물의 유지보수·보강·성능개선 등의 사업을 의미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사업 조감도/조선일보



edited by kcontents

  

여수산업단지 지원부두인 낙포부두는 석유화학제품 등 화물처리를 위해 ‘74~’79년에 건설되어 운영 중 2001년 안전진단시 D등급 평가 후 보수·보강 시행으로 C등급을 유지하였으나, 2013년 정밀점검 결과 D등급 판정에 따른 잔존수명이 한계에 도래하고 특히, 안전사고 발생으로 폐쇄될 경우 대체부두가 없어 이용업체의 불편 및 국가적인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어 리뉴얼사업을 추진하였다.

* 해양수산부­(­구.국토해양부)에서 전국 55개 항만에 대한 Port Renewal 기본계획 수립시­(­2010.5월) 낙포부두가 대상시설 투자우선 전국 1순위로 선정


본 사업은 2014년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사업으로 선정되었으나 사업성 부족으로 지연되다가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로 올해 3월부터 기초조사용역에 착수하게 되었다.



이번 조사용역은 올해 12월까지 진행되며, 리뉴얼사업을 위한 부두평면 및 선석배치계획, 공사 중 기존 부두의 운영방안 등을 검토하고, 내년 4월경에는 총사업비 협의 등 턴키공사를 착수하여 2025년까지

리뉴얼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오수 여수해수청 항만건설과장은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추진시 부두운영 지장 최소화에 중점을 둘 것이며, 리뉴얼사업을 적기에 완공하여 낙포부두 안정성 확보 및 운영 활성화를 통해 광양항의 경쟁력을 강화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여수해수청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