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트럼프 대책에도 다시 폭락 Dow's Dive Erases All Gains Under Trump

 

코로나발 침체 우려에 뉴욕증시 부진…다우 4.55% 하락

 

Friday will be the last day of floor trading before the New York Stock Exchange switches to all-electronic trading starting Monday.
Johannes Eisele/AFP via Getty Images

Dow's Dive Erases All Gains Under Trump

The Dow Jones Industrial Average fell 913 points, leaving the index 2.8% lower than when President Trump took office. Friday's drop culminated a staggering week of losses as the coronavirus impact took an economic toll.

 


View full text
https://www.npr.org/sections/coronavirus-live-updates/2020/03/20/818854894/can-stocks-stay-higher-2-days-in-a-row
edited by kcontents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뉴욕증시도 하락했다.

20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55%(913.21) 하락한 1만9173.98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34%(104.47) 내린 2304.92,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79%(271.06) 떨어진 6879.52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한 트레이더가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이진혁 기자 조선일보

[전문]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21/2020032100342.html
kcontents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