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안전관리에 1000억원 투자한다…'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 제정


   현대건설이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제정해 국내외 현장 안전 조직과 시스템을 정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안전관리비용을 1000억원 이상 투자하는 등 안전경영 강화에 나섰다.


현대건설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은 △안전 인력 운영 혁신 △안전 비용 투자 확대 △스마트 안전기술 확대 △안전 의식 혁신 등 4가지 항목이다.


현대건설이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제정하고 이를 위해 안전관리비용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현장단위별로 인력을 운영하는 형태에서 본사중심의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비정규직 안전관리자의 정규직화를 추진한다. 현재 운영하는 안전감시단(안전지킴이)도 위험작업 중지권 등 권한을 대폭 확대해 사전에 중대재해를 예방한다.




또 안전관리체계 혁신을 위한 외부 안전전문자문역(안전전문가)을 선임하고, 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의 안전자격증 취득도 의무화해 2025년까지 1000명의 안전전문가를 확보하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건설은 ‘사람과 생명 가치의 현장’을 안전관리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최적의 안전한 현장 구현을 위해 안전관리비용을 1000억원 이상 투자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안전점검 전담조직도 확대해 안전점검·교육을 위한 상시 패트롤인 ‘365 안전패트롤’의 운영도 확대한다. 150억원 출연한 동반성장기금을 올해 100억원 더 추가 출연해 총 250억원을 협력사 안전관리 투자에 지원한다. 협력사의 스마트 안전기술 적용도 지원한다.


모든 현장에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을 확산시키고 4차산업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현장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인지하고 제거할 수 있도록 하고 빠른 초기 대응 기반을 마련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시한다는 목표다.


IoT기술을 기반으로 근로자 출입·위치를 파악하고 알람 기능을 활용, 현장 출입제한지역과 위험지역 출입을 관리한다. 안전모에 스마트 태그(Tag)를 부착해 근로자의 동선을 체크하고 현장 안전관리 사각지대를 최소화할 수도 있다. 또 현장 작업 공간에 가스 질식방지 시스템을 설치한다. 건설장비 충돌방지를 위한 시스템도 있어 타워크레인 등 건설장비에 카메라를 부착해 장비 주변과 작업구간을 모니터링한다.


현대건설은 최고경영진이 주재하는 안전 워크숍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2018년 개관한 안전문화 체험관을 활용해 현대건설 임직원은 물론 협력사 근로자들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와 대형 재해발생 상황을 직접 체험할 예정이다.




특히 현장 안전지역인 세이프티 존(Safety Zone)을 많이 확보해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확대하고 ‘보행 중 휴대폰 사용 금지 집중 캠페인’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은 "현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현장경영에 더욱 노력하기 위해 이번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을 제정했다"며 "앞으로 현대건설의 현장 안전은 직접 책임지며,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모든 임직원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강화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진혁 기자 조선비즈 


관련기사

진화하는 안전관리 기술...포스코건설, '스마트 세이프티 솔루션' 구축

https://conpaper.tistory.com/84824

edited by kcontents


“형식적인 안전관리도 부패다”


세종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공식 출범


     형식적인 안전관리와 안전무시 관행을 부패로 규정하고 이를 근절키 위해 12개 기관, 2개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세종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가 공식 출범했다.


세종특별자치시는 25일 ‘세종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출범 및 1차 회의를 서면 회의로 대체해 추진했다고 밝혔다.


 




서면회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을 방지키 위한 조치다.


세종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는 지난해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출범한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의 일환으로 시와 세종시교육청을 비롯한 공사·공단, 2개 시민단체가 참여한다.


협의회는 기관간 정보공유를 통해 안전부패 예방 네트워크를 구축해 중복조사 방지, 안전분야 반부패 감시 등 안전부패업무 총괄, 협의 및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향후 협의회는 안전분야에서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사항을 중점과제로 선정해 안전감찰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추진성과와 미흡한 점에 대해 논의하는 등 내실있게 운영할 계획이다.


류순현 행정부시장은 “시민단체와 전문기관이 참여하는 세종시 안전분야 반부패협의회 출범을 계기로 한층 강화된 안전감시 시스템이 구축될 것”이라며 “앞으로 협의회를 통해 감시역량을 결집해 안전부패로부터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시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유나 기자  yunahan@safetynews.co.kr 안전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