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전력 안보 위협하는 한전의 中기업 입찰 반대"

    한국전력이 비용절감을 위해 중국 기업을 전력 사업 입찰에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국가 전력 안보를 저해한다"며 반대하고 나섰다.

원자력국민연대를 비롯한 7개 시민단체는 26일 성명서를 내고 "전력 안보를 위협하는 정부와 한전의 ‘꼼수’ 국제 입찰 시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선 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이달 중 완도~제주 구간 제주 전력 3연계 사업 입찰공고를 내는데, 비용절감을 위해 국제 입찰로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조달협정(GPA) 미가입, 입찰 참여 자격도 없어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 조선일보DB

 


시민단체는 "한전은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GPA)에 가입돼 있지 않아 입찰 참여가 불가능한 중국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재정부의 허락까지 받아 둔 상태로 전해졌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막대한 적자를 안게 된 한국전력이 꼼수를 동원해서라도 비용 절감에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GPA에 가입하지 않아 현재 한국 기업들은 중국에 전력 케이블을 수출하지 못하는 상황인데도 정부는 예외적으로 중국 업체의 입찰을 허용하는 것"이라며 "저가 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업체들이 국내 전력 사업에 참여하면서 저가 수주가 만연해지고 국내 전력 산업의 경쟁력이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 "전선 업계에서는 국내 기업의 경쟁력 향상과 전문인력 양성의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할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오히려 해외 업체를 돕고 있다는 지적마저 나온다"고 했다.

 


정전 사고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이들은 "GPA에 가입하지도 않은 중국산 전력 케이블이 대규모 정전 사태의 원인이 될 가능성도 크다"며 "10여년 전에 비해 전력 사용량이 급증한 현 시점에서 대규모 정전 사태는 한 지역의 일상 전체를 마비시키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파괴하는 안보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전력은 지난해 말 11조원을 투입해 서남해역에 국내 최대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해상풍력단지는 대형해상풍력발전기에서 생산된 전기를 모아 육지로 송전하는 데 적지 않은 양의 전력 케이블을 필요로 한다.

시민단체는 "한국전력의 국제 입찰 시도는 해상풍력단지 조성에 소요되는 부가가치가 높은 고품질 전력 케이블 시장까지도 중국 업체들에 내어 주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이는 우리 전력 산업이 한단계 도약할 기회를 앗아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전력 안보를 위협하는 문재인 정부와 한전의 꼼수 국제 입찰 시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한전에 막대한 재정 부담을 초래한 탈원전 정책 역시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본 사업의 입찰방법, 입찰참가자격 등 계약방법은 현재 내부검토 단계로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입찰참가자격 범위와 관련해 내부검토 과정에서 기획재정부에 규정에 대한 유권해석을 요청해 회신 받은 적은 있으나, 중국 입찰참여에 대한 허락을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재은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