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직장' 에쓰오일마저 명퇴…하나투어는 全직원 '주3일 근무'

'코로나 불황'까지…기업 감원태풍 분다
구조조정 全산업계로 확산

실적 악화에 '중국 쇼크' 겹쳐
대한항공·롯데百·두산重 이어
에쓰오일도 창사 첫 희망퇴직


    국내 기업들에 ‘감원 태풍’이 불어닥치고 있다.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실적이 나빠진 마당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전망마저 어두워지고 있는 탓이다. 항공 여행 유통 등 코로나19의 영향을 직접 받는 기업뿐 아니라 정유·중공업 관련 업체까지 감원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20일 산업계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지난 10일 만 50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계획안을 설명했다. 희망퇴직을 신청하면 퇴직금 외에 최대 60개월치 기본급과 학자금 등을 추가로 지급하겠다고 회사 측은 제안했다.


관련기사
[경제 불황] "경기 '진짜' 거지 같네요"
https://conpaper.tistory.com/m/84722
edited by kcontents

1976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검토하는 에쓰오일은 ‘꿈의 직장’으로 불릴 정도로 높은 연봉과 복지를 자랑한다. 에쓰오일의 평균 연봉(2018년)은 1억3700만원으로 시가총액 상위 100개사 가운데 가장 많았다. 근속연수도 평균 17년으로 국내 정유회사 중 가장 길다.

이런 에쓰오일이 인위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건 지난해 정유 부문에서 영업손실(253억원)을 내는 등 실적이 악화한 데다 올해 전망마저 좋지 않아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중국의 경기 침체는 석유제품 수요 감소로 이어진다”며 “정유 및 석유화학 업체들의 실적이 급감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의 감원 움직임은 올 들어 더 확산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대한항공 등 항공사들은 이미 희망퇴직과 함께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LG디스플레이 현대제철 만도 등도 희망·명예퇴직을 시행했거나 계획 중이다. 전국 대형마트 점포 200여 곳을 줄이기6로 한 롯데쇼핑에서도 협력사를 포함해 수천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불황·감염 공포 '도미노 악재'에…전방위 '감원 칼바람'



아시아나항공, 에쓰오일, 두산중공업, 만도, 르노삼성자동차….

올해 희망퇴직 또는 무급휴직을 시행했거나 계획 중인 기업들이다. 구조조정 한파가 정유, 자동차, 중공업 등 업종을 불문하고 도미노처럼 번지고 있다. 경기 침체와 실적 부진으로 경영이 악화한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란 돌발 악재까지 겹친 탓이다. 고용 효과가 큰 항공·유통·관광업계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감원 바람은 더욱 거세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아시아나 임원 전원 사표

에쓰오일이 1976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추진한다는 소식은 업계에 적잖은 충격을 주고 있다. 복지와 처우가 좋아 ‘꿈의 직장’으로 불리던 에쓰오일마저 감원에 나서자 “구조조정이 어디까지 번질지 모르겠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항공업계에도 비상경영이 이어지고 있다. 작년 일본 여행 자제 운동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항공 수요가 급감하면서 회사가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8일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진이 사표를 제출했다. 직원 무급휴가는 핵심인력인 조종사 객실승무원까지 확대됐다.

 


저비용항공사(LCC)업계 1위인 제주항공도 무급휴가 범위를 전 직원으로 확대하고 경영진은 임금을 최소 30% 이상 반납하기로 했다. 대한항공도 상황이 어려운 것은 마찬가지다. 작년 10월 3개월 단기 무급휴직을 시행했으며 12월에는 15년 이상 근속한 40세 이상 직원의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도 희망·단기 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여행객이 줄면서 금호고속도 사무직만을 대상으로 하던 단기 무급휴직 신청을 승무사원과 기술사원까지 확대했다. 하나투어 모두투어 등 여행업계도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하고 유급휴직 제도를 확대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 ‘확대무역회의’ 참석하는 丁총리 > 20일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열린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두 번째)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세 번째),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첫 번째)이 소독기와 열 감지기를 지나가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경닷컴

지혜로운 사람들이 선택하는 지혜로운 신문, 월스트리트저널, WSJ, 모바일한경

www.hankyung.com


유통업계, 코로나19에 ‘휘청’

유통업계도 대규모 구조조정을 예고하고 있다. 업계 1위인 롯데쇼핑은 최근 대형마트 백화점 슈퍼마켓 등 점포 200곳 이상(약 30%)을 정리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이마트도 59개 점포를 폐점하는 구조조정과 함께 인력을 재편하고 있다.

유통업계에서는 대형마트 1개 점포가 폐점할 때마다 협력사를 포함해 일자리 300여 개가 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롯데의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 수천개의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코로나19 악재가 유통업계의 고용한파를 더욱 앞당길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달 19일 이후 최근 한 달간 임시휴업한 점포는 면세점 4곳, 백화점 2곳, 대형마트 4곳 등 10곳에 이른다. 고객들이 인파가 몰리는 백화점 대형마트 방문을 꺼리면서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매출도 급감하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폐점이 속출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탈석탄·탈원전에 두산중공업 눈물

구조조정 한파는 업종을 불문하고 산업계 전반으로 번지는 분위기다.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으로 주력 사업이 붕괴된 두산중공업은 강도 높은 인력 구조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이미 작년 말 임원을 대규모 감축한 뒤 사업 조정, 유급휴직, 계열사 전출 등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을 펼쳤지만 최근 2년간 5200억원이 넘는 순손실을 내자 지난 18일 ‘45세 이상 명예퇴직’이라는 고강도 카드를 꺼냈다. 두산중공업 직원 6700명 중 45세 이상 직원은 2600여 명(39%)이다. 업계에서는 최소한 1000여 명의 명예퇴직자가 쏟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자동차업계에도 칼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달 초부터 홈페이지에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한국닛산도 희망퇴직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 위기는 부품업체로 번질 조짐이다. 만도는 원주 주물공장을 외주화하고 인력을 구조조정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이동통신사 중에서는 LG유플러스가 창사 이래 첫 명예퇴직을 노조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후/최만수 기자 hu@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