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인도 고속철도 사업자문용역 기술 첫 수출


한국 고속철도기술 해외 첫 자문 계약…인도 델리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도 수도 델리에서 인도 수도권교통공사와 고속철도 사업자문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외국 고속철도 사업자문용역을 수행하게 된 것이다.


[참고자료] 인도 고속도로 건설현장/Nikkei Asian Review

edited by kcontents

   

인도 수도권교통공사는 수도 델리와 수도권을 연결하는 수도권고속철도를 건설하기 위해 중앙 정부와 델리시를 비롯한 4개 지방정부가 출자해 설립한 공공기관이다.



 

이번에 체결한 계약은 수도권고속철도사업의 건설과 운영, 연구센터 설립 등 전 과정에 대해 사업자문용역을 수행하고, 사업 관련 정보 제공 및 상호 기술 교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선진 엔지니어링사로부터 사업자문을 받았던 한국이 그동안 축적한 고속철도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초로 외국 고속철도 사업자문용역을 수행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오른쪽)과 인도 수도권교통공사 비네이 쿠마르 씽 사장(왼쪽)이 13일(목) 인도 델리에서 고속철도 사업자문용역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철도시설공단 제공)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