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으로 보는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이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세계 각국이 전세기를 동원해 발병 근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자국민의 탈출을 서두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sunggu@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귀국한 교민 150명이 31일 오후 1시 20분께 격리 수용 장소인 충북 진천군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귀국한 교민 368명 가운데 발열 증세를 보인 18명은 의료기관으로 이송됐고, 나머지 200명은 이날 낮 12시 50분께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31일 낮 임시 생활시설인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교민들은 임시 생활시설에 약 2주간 격리수용된 뒤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보건교육을 받은 후 귀가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0eun@yna.co.kr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