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천연가스 제5기지 건설공사 착공ㅣ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 첫 발


가스공사, 천연가스 제5기지 건설 막 올렸다


충남 당진서 제5기지 건설사무소 현판식 개최

2025년 1단계 준공 및 운영 개시, 2031년 종합 준공 예정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월 30일 충남 당진에서 ‘천연가스 제5기지 건설사무소 현판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현판식에는 채희봉 사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홍장 당진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및 주민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는 이날 행사로 원활한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 수행, 동·하절기 천연가스 수요 불균형에 따른 LNG 수급 안정성 제고, 벙커링 등 LNG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내 다섯 번째 LNG 생산기지 건설사업의 본격적인 착수를 알렸다.


한국가스공사 제5기지 조감도/가스공사



edited by kcontents


가스공사는 2018년 3월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를 제5기지 입지로 확정하고 지난해 8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마쳤다.


이에 따라 약 89만m2(26.8만 평) 부지에 사업비 3조 3,265억 원을 투입해 20만㎘급 LNG 저장탱크 10기, 기화송출설비, 27만㎘급 LNG 수송선 접안설비와 벙커링 관련 설비 등을 2031년까지 순차 건설할 예정이다.


또한 기지 건설과 별도로 천연가스 송출을 위한 약 121km 규모의 배관과 공급관리소 10개소도 건설한다.


가스공사는 전국 네 곳의 인수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를 운영하며 축적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환경 친화적인 제5기지를 건설하는 한편, 협력업체와의 공정하고 수평적인 계약관계 구축 및 건설 근로자 인권 보호를 통해 안전하고 모범적인 건설현장을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채희봉 사장은 “제5기지는 미래 지향적인 정부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함과 동시에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으로 국민 에너지 복지를 실현하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스공사




980MW 음성천연가스발전소 2022년 착공


동서발전, 한전기술과 건설 설계기술용역 착수회의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당진에코파워(석탄화력)를 대신해 건설이 확정된 980MW급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사업이 본격 착수된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과 한국전력기술은 30일 울산 동서발전 본사에서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 설계기술용역 사업착수회의'를 갖고 건설사업 방향성과 수행계획 등을 점검했다.


 

음성천연가스발전소 조감도/ 뉴시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 발전소는 충북 음성군 음성읍 평곡리 일원에 들어선다. 청정연료인 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며, 환경영향평가와 전원개발 승인을 거쳐 오는 2022년 착공할 예정이다. 상업운전은 오는 2024년 12월이 목표다. 




동서발전은 특히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깨끗하고 안전한 발전소 건설'을 모토를 질소산화물(NOx) 배출을 법적기준(10ppm)보다 강화해 설계하고, 이동식 지능형CCTV 등 첨단기술로 설비를 감시하는 등 환경과 안전을 각별히 신경쓰기로 했다.


지역주민과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사업장 운영방안도 강구한다. 체육·문화시설 등 지역주민 모두가 활용할 수 있는 개방구역을 확보하고, 발전소 건설 및 운영기간 최대 1365억원의 발전소주변지역지원금과 지방세수 증대효과를 발생시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의하면 지역 생산유발효과는 약 5200억원에 달한다. 한편 이날 착수회의에서 발주처인 동서발전과 설계사인 한국전력기술은 발전소 부지 및 용수확보 등 건설 주요 현안추진방안과 향후 일정을 논의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음성천연가스발전소 건설을 통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에 대한 국민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고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이투뉴스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