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물재생센터, 청정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변신한다


서울 물재생센터 4곳, 청정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바뀐다


2035년까지 180MW급 수소연료전지 설치해 전기·열에너지 생산


   서울시 물재생센터 네 곳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청정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로 바뀐다. 서울시는 오는 2035년까지 중랑·난지·서남·탄천물재생센터에 국내 최대 규모인 총 180메가와트(MW)급의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환상망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9일 밝혔다.


중랑물재생센터/매일건설신문

edited by kcontents


올해부터 중랑물재생센터부터 시범 사업을 시작해 중랑 50MW, 서남 60MW, 난지 30MW, 탄천에 4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한다. 사업비는 약 1조800억원이며 민간 도시가스 사업자가 전액 투자한다. 민간 사업자는 연료 전지 등 시설물 설치와 운영 관리를 맡고 서울시는 사업부지와 행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서울시가 도입하는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물재생센터 내 하수처리 과정에서 나오는 메탄 등 바이오가스를 수소연료전지의 연료로 활용하는 점이 특징이다. 수소연료전지는 화석연료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이 40%가량 적고, 초미세먼지 생성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과 온실가스를 만들지 않는다.


서울시는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을 통해 연간 온실가스 37만6,577톤과 미세먼지를 비롯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1만7,461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료전지의 공기 정화량은 매일 219만명이 호흡할 수 있는 분량과 맞먹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수소차 60만 대를 운영하는 것과 같은 효과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신재생에너지와 환경 분야 최신기술이 융합한 결정체로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최초 시설”이라며 “기피시설로 인식된 하수처리장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이 없는 청정에너지 생산기지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서울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