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피 안 뽑는 혈당 측정 난제 풀어 Samsung Researchers’ Non-Invasive Blood Glucose ...

피 안 뽑고 혈당 측정... 삼성 '당뇨병 30년 난제' 풀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의 비(非)침습 혈당 측정법 논문이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실렸다. 비침습 혈당 측정법은 당뇨병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지만, 그동안 실용화가 안 돼 학계의 30년 난제(難題)로 꼽혀왔다.

(From left) Sung Hyun Nam, Hojun Chang, Yun Sang Park, Woochang Lee and Jonage Park, from SAIT’s Mobile Healthcare Lab
(혈당 측정의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한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연구진들. 왼쪽부터 남성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모바일 헬스케어랩 남성현 마스터, 장호준 전문, 박윤상 전문, 이우창 전문, 박종애 랩장. /삼성전자 뉴스룸)

 


Samsung Researchers’ Non-Invasive Blood Glucose Monitoring Method Featured in ‘Science Advances’

With diabetes and its associated costs on the rise around the world, effective blood glucose monitoring is considered more important than ever. While conventional methods have required people with diabetes to prick their finger to extract blood drops, non-invasive alternatives, which minimize patients’ pain and discomfort, have been a long-standing dream in diabetes management.

View full text
https://news.samsung.com/global/samsung-researchers-non-invasive-blood-glucose-monitoring-method-featured-in-science-advances
edited by kcontents

2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과 미국 MIT 연구팀은 지난 24일(현지 시각)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피를 뽑지 않고 레이저로 혈당을 측정하는 비침습 혈당 측정법에 관한 논문을 게재했다.

 


연구진은 비침습 혈당 측정에 라만 분광법(Raman spectroscopy)을 적용했다. 라만 분광법은 레이저 빛이 특정 물질에 조사(照射)돼 산란될 때 물질 분자의 고유 진동에 의해 나오는 파장을 이용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른 비침습 방식보다 특정 물질을 구분하는 식별 능력이 뛰어나 혈당 측정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측정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비(非)접촉 사(斜)축(non-contact off-axis) 라만 시스템’을 개발했다. 비스듬히 기울인 빛을 피부 아래층에 도달하게 해 몸속 혈당의 라만 스펙트럼을 얻어내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이 방식을 이용해 비침습 신호 측정의 정확도 지표인 상관계수를 업계 최고 수준인 0.95로 끌어올렸다.

남성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마스터는 "이번 연구는 기존 틀을 깨고 비침습 혈당 측정기술에 명확한 실험적 증거와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비침습 혈당 센서의 상용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민혁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