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is building a 1,000 bed hospital in six days to deal with coronavirus
By EDWARD GUNTS • January 27, 2020

China’s Wuhan City, the capital of Hubei, is building a 1,000-bed hospital in six days in response to the coronavirus outbreak that has the city on lockdown, and it plans to build a second dedicated hospital with 1,300 beds over a two-week period. Sitework for the first hospital began last Thursday, when dozens of bulldozers began clearing land on the outskirts of Wuhan, a city of 11 million, where the novel coronavirus reportedly originated.

The entrance to the overwhelmed Wuhan Union Hospital. (Damien Walmsley/Flickr)
(우한연합병원 입구)

 

중국 우한시, 1천 병상 병원 6일 만 긴급 건설 중


   중국 후베이성의 수도인 우한시는 도시를 폐쇄한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에 대응해 6일 만에 1000병상 병원을 건설하고 있으며 2주 동안 1300여 개의 병상을 갖춘 두 번째 전용병원을 건설할 계획이다. 



첫 번째 병원의 현장 작업은 지난 목요일에 시작되었는데, 이 때 수십 대의 불도저가 1,100만 명의 도시인 우한 외곽에 있는 땅을 파기 시작했는데, 이 곳에서 소설 코로나바이러스가 유래되었다고 한다.

그 이후로 100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우한의 카이디언 지구에 모여들었다. 현지 당국이 공사를 주도하고 있으며 1호 시설인 우한 후셴산병원을 완공하는 목표일로 2월 3일을 잡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에 따르면 후셴산병원은 지난달부터 80명이 사망하고 수천명이 감염되는 등 급속히 확산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을 위한 격리 및 치료 센터가 될 것이라고 한다.

첫 번째 시설이 그렇게 빨리 건설될 수 있는 주된 이유는 그 중 많은 부분이 모두 20개 이상의 프리패브(조립식) 구조로 구성되어 있고, 다른 곳에 건설된 다음 현장에 설치될 것이기 때문이다.

모닝포스트(Morning Post)가 발간한 사이트 플랜에서는 우한 최초의 병원이 일련의 환자진료 병동으로 낮은 상승 구조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1~2층 높이의 조립식 모듈은 실외공간으로 분리돼 중앙 복도로 연결된다.

관영매체인 더 런민일보에 따르면 완공된 시설은 26만9000평방피트에 약 1,000개의 침대를 수용할 것이라고 한다. 정부가 비상사태로 보고 있어 건설근로자들은 통상임금보다 세 배나 많은 임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의 CITIC 유한회사의 자회사인 CITIC Pacific Properties는 현지 관리들과 중국 보건부와 협력하여 후셴산 병원을 설계해 왔다. 중국 국가 건설 엔지니어링은 선두 건설업체 중 하나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Since then, more than 100 workers have converged on the site in Wuhan’s Caidian district. Local authorities are spearheading the construction effort and have set February 3 as the target date for completing the first facility, the Wuhan Huoshenshan Hospital. According to the South China Morning Post, Huoshenshan Hospital will be both a quarantine and treatment center reserved for people infected with the rapidly spreading coronavirus, which has been blamed for causing the deaths of 80 people and infecting thousands since last month.

Metro
edited by kcontents

The primary reason the first facility can be built so quickly is that much of it will consist of prefabricated structures, more than 20 in all, built elsewhere and then installed on the site.

A site plan published by the Morning Post showed that the first Wuhan hospital will be a low rise structure with a series of wards for patient care. The prefabricated modules, one to two stories high, will be separated by outdoor space and connected by central corridors.



The completed facility will be 269,000 square feet and will hold approximately 1,000 beds, according to The People’s Daily, a state-run media agency. Construction workers are reportedly being paid three times their usual wages because the government considers it an emergency. CITIC Pacific Properties, a subsidiary of CITIC Limited in Hong Kong, has worked with local officials and China’s Ministry of Health to design the Huoshenshan Hospital. China State Construction Engineering is one of the lead builders.

Aerial photo taken on Jan. 24, 2020 shows mechanical equipment working at the construction site in the Caidian District of western suburb of Wuhan, central China's Hubei Province. (Xinhua/Xiao Yijiu)/ en.people.cn
edited by kcontents

View full text



Live: View of construction site of Wuhan's novel coronavirus hospitals武汉火神山、雷神山医院施工现场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