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ica M10 Monochrom Is Designed Specifically for Black and White Photography

By Jessica Stewart on January 20, 2020

 

Leica M10 Monochrom


 

라이카, 흑백 카메라 최신 모델 출시


M10 Monochrom


    사진의 경계를 넘어서는 라이카는 흑백 카메라 최신 모델을 출시했다. Leica M10 M10 모노크롬은 M10-P 플랫폼의 모든 특징을 가지고 있지만, 40 메가픽셀 풀프레임 모노크롬 센서를 갖추고 있다. 그런데 왜 컬러 사진을 찍을 수 없는 풀프레임 카메라를 사려고 할까? 거기에는 꽤 많은 이유가 있다.


라이카는 흑백사진의 중요성에 대해 모노크롬 계열의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사실, M10의 센서는 흑백 사진을 위해 특별히 고안되었다. 컬러 배열이 전혀 없어 어떤 조명 조건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면서도 아름다운 대비와 선명한 선명도를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이 센서의 넓은 ISO 범위(160~100,000)를 통해 사진작가들은 고 대조도 또는 고르지 않은 조명에서 촬영할 때에도 그림자와 조명의 영역이 명확하게 정의된 영상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물론 M10 모노크롬은 M10-P의 가장 좋은 기능들 중 일부를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는 자동 셔터, 터치스크린, 얇은 차체 설계 및 Wi-Fi 연결(모노크롬의 첫 번째)이 포함된다. 그러나 한 가지 중요한 점은 M10 모노크롬에는 비디오 기능이 없다는 것이다. 비록 마지막 세대 모노크롬이 이것을 포함했지만, Leica는 사진기자들이 그것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고, 그래서 그것은 제거되었다고 말했다.


디자인 면에서는, 라이카는 거의 고전적인 것을 유지해왔다. 사진기자들이 군중 속으로 섞이도록 하기 위해, 레이카는 셔터와 렌즈 해제 버튼을 어둡게 했다. 카메라 전면에 있는 상표인 붉은색 라이카 점도 없어 거리 사진작가들은 눈에 띄지 않을 것이다.


8,295달러면 일부 사람들에게는 가격표가 부담스럽겠지만 흑백사진 전문 사진작가라면 그 비용을 들일 가치가 충분히 있다. 현재, Leica M10 Monochrom은 예약 주문을 신청할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is post may contain affiliate links. If you make a purchase, My Modern Met may earn an affiliate commission. Please read our disclosure for more info.


Forever pushing the boundaries of photography, Leica has released the newest model in its range of black and white ranger finder cameras. The Leica M10 Monochrom has all the traits of the M10-P platform, but with a 40-megapixel full-frame monochrome sensor. So why would one want to buy a full-frame camera that can’t shoot color photos? There are quite a few reasons.




Leica is staking its claim on the importance of black and white photography with the Monochrom line. In fact, the M10’s sensor has been specifically designed for monochrome photography. Without any color arrays, there are fewer glass and filter layers, which makes it capable of shooting in any lighting condition while maintaining beautiful contrast and crisp sharpness. Additionally, the sensor’s wide ISO range (160 to 100,000) allows photographers to obtain images with clearly defined areas of shadow and illumination—even when shooting in high-contrast or uneven light.


And, of course, the M10 Monochrom also contains some of the best features of the M10-P. This includes a silent shutter, touchscreen, thin body design, and Wi-Fi connectivity—a first for the Monochrom. One important note, however, is that the M10 Monochrom lacks video functionality. Though the last generation Monochrom included this, Leica said it found that photographers simply weren’t using it, and so it’s been stripped out.


In terms of design, Leica has mostly kept things classic. To keep photographers blending into the crowd, Leica has blacked out the shutter and lens release buttons. The trademark red Leica dot on the front of the camera is also missing, so street photographers will remain inconspicuous.


At $8,295, the price tag may be steep for some; but if you are a photographer who specializes in black and white photography, it’s well worth the expense. Currently, the Leica M10 Monochrom is available for preorder.


The Leica M10 Monochrom is a full-frame camera exclusively for black and white photography.






The slim, subtle design hides a powerful camera with a 40-megapixel sensor.


Leica M10 MonochromLeica M10 Monochrom




Photographer Alan Schaller demonstrates the beautiful contrast and sharpness of the M10 Monochrom.

Photo: Alan Schaller


Photo: Alan Schaller




The camera’s sensor, built specifically for greyscale photos, is designed to handle any lighting situation

Photo: Alan Schaller



Photo: Alan Schaller




Leica: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All images via Leica.

Leica M10 Monochrom - Hands on in Manhattan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