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주거·복지타운으로 탈바꿈…1천200호 공급

 

    영등포역과 주변 타임스퀘어 사이에 위치한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상업·복지타운으로 변신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쪽방촌을 정비해 총 1천200호의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그간 리모델링, 도시환경정비사업 등이 추진됐으나 제대로 진척이 되지 않자 영등포구가 국토부에 쪽방촌 정비를 건의해 성사됐으며 쪽방촌 주민을 지원하는 교회, 병원 등 민간단체도 참여한다.

 


사업구역은 2개 블록으로,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행복주택 220호를 짓고 복합시설에는 분양주택 등 600호가 공급된다.

edited by kcontents

 

영구임대단지에는 종합복지센터가 도입되고 무료급식, 진료 등을 제공한 교회, 병원 등 돌봄시설이 재정착할 수 있는 지원도 제공된다.

사업 시행자인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사업구역에 편입되는 토지소유자에게는 현재 토지용도인 상업지역 거래사례 등을 고려해 보상할 계획이며 영업활동을 하는 개인에게는 영업보상, 단지 내 상가 등을 통해 영업활동을 계속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계획은 주민의견 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지구지정하고 2021년 지구계획 및 보상,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된다.

이번 계획이 마무리되면 쪽방 주민들은 지금 사는 곳보다 2~3배 넓은 공간에서 현재의 20% 수준인 저렴한 임대료를 내고 살 수 있게 된다.


도심 내 역세권에 젊은 세대를 위한 분양주택도 공급됨으로써 청년층의 주거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전국 9개 쪽방촌을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도시재생사업, 도시환경정비사업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세종=연합인포맥스) 이효지 기자 hjlee2@yna.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