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사천간 국도33호선 건설공사 '청신호'


진주~사천간 국도33호선 교통체증 해소 청신호


우회 신설도로 정부의 예비 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사업추진 가시화 


    진주 정촌~사천간 국도 33호선 우회 신설 도로가 이번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되어 만성적인 교통체증 해소에 청신호가 켜졌다.


진주시는“약 1,500억 원의 전액 국비가 투입되는 진주 정촌~사천 축동간 6.08km 33호선 우회 국도 신설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일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진주~사천간 국도33호선 노선도/진주시



edited by kcontents


사업의 추진은 올해 상반기 중에 기획재정부의 일괄 예비 타당성조사가 끝나면 하반기에 국토교통부에서 투자 우선순위에 따라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하여 최종 고시할 예정으로 빠르면 내년부터 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진주시는 진주~사천 차량 출ㆍ퇴근 시 개양오거리에서 경상대 입구와 정촌산단 앞에 극심한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정촌 산업단지, 뿌리산업단지, 경남 항공 국가산업단지조성 등 여건의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시는 선제적으로 진주~사천간 도로 신설 용역을 실시하고, 조규일 시장이 직접 정부 부처를 방문, 건의 하는 한편, 경상남도, 부산지방국토관리청에 지속적으로 도로 신설 필요성을 요청하여 이번에 국도3호선과 33호선을 분리하는 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 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그간 오랜 공을 들인 결과 정부의 예비 타당성조사 대상에 포함되었다”며“정부의 최종 계획에 반영될 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해 진주~사천이 편리한 생활권이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예비타당성조사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정부의 재정이 대거 투입되는 투자 사업에 대해 사전에 검증·평가하는 제도를 말한다.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 국비 300억원 이상인 신규 대형 투자사업에 앞서 시행되며, 사업 우선순위, 재원조달 방법, 경제성 등을 면밀히 검토한다.

진주시




군산 고군산군도 관광 편해진다…내년까지 도로 확장·포장


    전북 군산시는 내년까지 222억원을 들여 고군산군도 내부 도로를 확장·포장한다고 13일 밝혔다.


대상은 신시도 2.2㎞, 무녀도 2.3㎞, 장자도 0.3㎞ 등 총 3개 구간 4.8㎞ 길이다.

고군산군도의 주요 관광지 또는 주민 밀집 지역을 간선도로와 잇는 도로들이다.


 

고군산군도[새만금개발공사 제공]


군산시는 먼저 사업이 시급한 신시도 안의 도로를 이달 안에 착공하고 나머지도 차례로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고군산 연결도로 개통 이후 방문객 증가로 교통 혼잡이 심해 공사를 서두르기로 했다"며 "완공되면 관광객 유입을 촉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doin100@yna.co.kr

케이콘텐츠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