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후지산 인근에 '살아있는 실험실(living laboratory)' 스마트 시티 건설 Toyota Is Building A Whol

 


토요타, '트루먼쇼'같은 계획 도시 건설한다

 


2,000명 거주 규모의 자율주행 테스트 도시 만들 것

 


토요타가 2021년 일본 후지산 근처에 사람이 거주하는 스마트 시티, '살아있는 실험실(living laboratory)'을 만들 계획이다.

Image: Toyota


Toyota Is Building A Whole Ass City

 


CES has always been about one-upmanship among automotive OEMs. Who can show off the coolest, newest, tech-iest. Toyota has laid waste to the entire field of comers this year by announcing that it would build the biggest tech accessory of all time, an entire goddamn city! Toyota is calling its planned 175-acre city at the base of Mt. Fuji “Woven City” and it will be powered entirely by hydrogen fuel cells and photo-voltaic solar.



This city is billed as a so-called living laboratory where researchers can test and develop autonomy, robotics, personal mobility, smart hom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in real world settings. The idea is to build a city of the future where everything is interconnected and talks to each other in a way that definitely won’t lead to a robot uprising.


View full text
https://jalopnik.com/toyota-is-building-a-whole-ass-city-1840841031
edited by kcontents

7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20 CES 미디어데이에서 토요타가 살아있는 실험실로 불리는 '우븐 시티(Woven City)'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우븐 시티는 자율주행과 로봇 공학, 개인 이동성, 스마트 홈,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을 실제 생활에 적용하고 검증하는 실험실이다. 여기에는 토요타 연구원들과 그 가족, 퇴직자, 과학자, 업계 파트너 등 2,000여명이 거주한다.

 


아키오 토요타 사장은 "소규모로 완전한 스마트 도시를 건설하는 것은 미래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라며 "사람과 건물, 자동차가 모두 데이터와 센서를 통해 서로 연결되고 통신함으로써 AI 기술을 실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회사는 업계 파트너와의 협업을 확대하고 세계 과학자 및 연구원을 프로젝트에 참여하도록 초대할 계획이다.


우븐 시티 내에서는 완전 자율주행차와 무공해차만 주행이 허용된다. 주택은 로봇 공학과 같은 최신 인간 지원 기술을 갖추고 센서 기반 AI를 사용해 거주자들의 건강상태를 체크한다. 건물은 주로 목재로 만들며 옥상은 태양광 패널로 덮어 수소 연료 전지에 의해 생성된 전력 외에 태양광 발전을 구현한다. 거리는 자동차 전용, 1인 모빌리티와 보행자 혼합, 보행자 전용 등 3가지 유형으로 구분한다. 이 세 가지 형태의 거리는 자율주행 테스트를 시험하기 위해 격자 패턴으로 짜여 진다.

 


한편, 도시 설계는 BIG(Bjarke Ingels Group)가 맡는다. BIG 팀은 뉴욕 세계 무욕센터 2곳과 덴마크 레고 하우스, 구글 런던 본사 등을 설계했다.
라스베이거스=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오토타임스
kcontents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