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문구사, 투명 지우개 출시 VIDEO: Japanese Stationery Company Develops Transparent Eraser to Let You See What You’re Erasing

Japanese Stationery Company Develops Transparent Eraser to Let You See What You’re Erasing

By Emma Taggart on December 24, 2019



 

일 문구사, 투명 지우개 출시


     세계 최초의 지우개는 1770년 영국 엔지니어인 에드워드 네인에 의해 발명되었으며, 그 이후 다양한 제조업체에 의해 수많은 종류, 모양, 크기로 업데이트되었다. 


하지만 이 도구는 항상 한 가지 결점을 가지고 있다. 무엇을 닦고 있는지 볼 수 없다. 이것은 이제 일본의 문구 브랜드 씨드 덕분에 과거의 문제가 되었다. 이 회사는 1950년대부터 지우개를 만들어 왔지만 최근 새로운 디자인인 투명 지우개를 출시했다.




시드는 5년 전에 투명 지우개 개념을 고안했으나 완벽한 제품을 개발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투명한 고무 재질은 사용자가 연필심을 최대한 정밀하게 지울 수 있도록 도와 예술가들이 사용하기에 완벽한 도구다. 이 발명가들은 이 투명 지우개를 클리어 레이더라고 부르는데, 이제 여러분은 일본 전역의 문구점에서 찾을 수 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via youtube

edited by kcontents


The first eraser was invented in 1770 by English engineer Edward Nairne, and it has since been updated by various manufacturers into countless types, shapes, and sizes. But this staple correction tool has always had one flaw—you can’t see what you’re rubbing out. This is now a problem of the past thanks to Japanese stationery brand Seed. The company has been making erasers since the 1950s, but it has recently released a new design: a transparent eraser.


Seed came up with the concept of a see-through eraser 5 years ago, but spent some time developing the perfect formula that wouldn’t crumble on the page. The clear rubber material helps users erase pencil lines with maximum precision, making them the perfect tool for artists. The creators call the transparent eraser Clear Radar, and you can now find it in stationery stores across Japan.




Japanese stationery brand Seed designed this transparent eraser that allows you to see what you’re rubbing out.



 


Seed: Website | Instagram | Twitter
h/t: [Core77]


All images via Seed.

 kcontents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