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떠다니는 러시아 원전 가동 시작 VIDEO: Russia’s First Floating Nuclear Power Plant Turns On, Set To Replace Coal


세계 첫 '떠다니는 원자력발전소' 러 극동서 가동 개시


"아카데믹 로모노소프, 극동 해상에서 에너지 생산 시작"


     세계 최초의 산업용 부유식 원자력 발전소인 러시아 '아카데믹 로모노소프'가 최근 극동 해상에서 전력생산을 시작했다.


20일 현지 매체인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의 원전 운영사인 '로스에네르고아톰'은 전날 성명을 내고 "아카데믹 로모노소프가 추코트카 자치구에 있는 페벡시에서 최초로 전기 에너지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KLT-40S 원자로 2기 장착

각각 35MW(메가와트) 전력 생산

중국도 제작 착수



The floating nuclear power plant, the 'Akademik Lomonosov' is towed out on April 28, 2018 from the ... [+]AP PHOTO/DMITRI LOVETSKY

(러시아 추코트카 자치구에 있는 해상원전 '아카데믹 로모노소프')




관련기사

무서운 중국의 원전 굴기...2030년 원자력 최강국 예고

https://www.ajunews.com/view/20190918082127686


 

Russia’s First Floating Nuclear Power Plant Turns On, Set To Replace Coal


Russia’s first floating nuclear power plant flipped the power switch on Thursday for the first time, delivering electricity from a boat off the coast of far eastern Russia.


The barge, known as the Akademik Lomonosov, took 10 years to build at a cost of $232 million. The unit, with the electric generation capacity of roughly 70 megawatts, can power a city of 100,000 people. The barge is off the cold, rocky tundra of Chukota along the North Pacific Ocean, a Russian state with a population of roughly 50,000. The ancestors of the Eskimos, Aleuts and the Chukchi all inhabited the region, now home to more polar bears, reindeer and puffin penguins than people.


Related Article

“China and Russia are putting a new spin on the term ‘Cold War’ in the Arctic”: Senate hearing

‘What happens in the Arctic doesn’t stay in the Arctic’

https://sociable.co/technology/china-and-russia-are-putting-a-new-spin-on-the-term-cold-war-in-the-arctic-senate-hearing


View full text

https://www.forbes.com/sites/kenrapoza/2019/12/19/russia-first-floating-nuclear-power-plant-turns-on-set-to-replace-coal/#19948f0f1e3d




edited by kcontents


아카데믹 로모노소프에는 과거 핵 추진 쇄빙선에 쓰였던 것과 유사한 KLT-40S 원자로 2기가 장착됐다.

원자로들은 각각 35MW(메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인구 10만명 안팎의 마을에 전력을 공급하기 충분한 수준이라고 스푸트니크는 전했다. 선박의 길이는 140m, 폭은 30m다. 배수량은 2만t이 넘고 수명은 40년 정도 된다.


로스에네르고아톰은 아카데믹 로모노소프가 페벡시의 난방시스템과 연결돼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카데믹 로모노소프는 내년부터 극동의 산업시설에도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아카데믹 로모노소프는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과 해상에 있는 석유 및 가스 채굴 및 시추 현장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설계된 해상원전이다.


아카데믹 로모노소프의 가동에 앞서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이 배가 사고에 노출될 경우 '떠다니는 체르노빌'이 될 것이라며 안전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연합뉴스]매일경제


Arctic Sea Ice Reaches 2019 Minimum Extent 

  

Should You Be Scared of Russia's Floating Nuclear Power Plant

 kcontents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