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모바일 스마트 건설사업 관리시스템 구축


인천공항공사, 모바일 기반 건설사업관리시스템 구축


스마트 건설사업 관리로 인천공항 4단계 사업 박차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달 19일 기공식과 함께 본격화되고 있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기 위해 기존에 PC 버전으로 운영하던 ‘인천공항 건설사업관리시스템(i-PMIS)’을 16일부터 모바일 버전으로도 확대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인천공항 건설사업관리시스템(i-PMIS)’은 설계, 시공, 유지관리 등 건설사업의 주요 프로세스를 시스템화해 관련 정보와 자료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건설행정 통합 플랫폼이다.


인천공항 모바일 건설사업관리시스템(i-PMIS) 표출 화면 (자료 인천국제공항공사)


16일부터 동 시스템이 모바일 버전으로도 접속이 가능해짐에 따라,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자들이 건설 지급자재 신청 및 승인처리 와 같은 행정업무를 건설현장에서도 손쉽게 처리하는 등 모바일에 기반한 스마트 건설사업관리가 가능하게 됐다.




한편 지난 11월 19일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 추진되고 있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약 4조 8,40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으로, 제2여객터미널 확장과 제4활주로 신설을 골자로 한다. 2024년 제4활주로 신설사업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완료되면 인천공항은 명실상부한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김문호 기자 kmh@etoday.co.kr 이투데이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