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제2차 대전 독일 잠수함 기지가 세계 최대 디지털 아트센터로 World War II Submarine Base in France Transformed Into World’s Largest Digital Art Center


World War II Submarine Base in France Transformed Into World’s Largest Digital Art Center

By Jessica Stewart on December 11, 2019


In France, a submarine base built during World War II is taking on new life as a contemporary arts center thanks to Culturespaces. Located in Bourdeaux, the enormous bunker was used for several years during the war to house a shared German and Italian submarine fleet. Now, it will be renamed Bassins de Lumières and take its place as the world’s largest digital art center.


Simulation of “Klimt: gold and colour” (Photo: Culturespaces – Nuit de Chine ; © akg-images ; © akg-images / Erich Lessing ; © Heritage Images / Fine Art Images / akg-images)


   

프랑스의 제2차 대전 독일 잠수함 기지가 세계 최대 디지털 아트센터로 


  프랑스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때 건설된 잠수함 기지가 문화공간 덕분에 현대미술의 중심지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다. 부르데오에 위치한 이 거대한 벙커는 전쟁 중 몇 년 동안 독일과 이탈리아 잠수함의 공동 함대를 수용하기 위해 사용되었다. 이제 바신스 데 루미에르로 개칭되어 세계 최대의 디지털 아트 센터로 자리를 잡게 된다.


1만3000m2(약 13만9930m2)가 넘는 기념비적 공간에는 현대미술뿐 아니라 미술사의 거장들을 위한 몰입형 디지털 전시회가 가득하게 된다. 컬처스페이스는 파리의 한 철 주조 공장에 아텔리에 데 루미에르를 설치한 후 이런 형태의 변형에 대한 전문가다. 그러나 이번에는 잠수함 기지 전체가 새로운 기능에 대비해 정비가 필요한 등 작업이 훨씬 치열했다.




2020년 4월 바신스 데 루미에르스가 일반에 공개되면 방문객들은 여러 곳에서 다양한 전시회를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주 설치는 부분적으로 물로 채워진 네 개의 큰 기슭 주변에서 이루어진다. 방문객들은 잔잔한 바다를 따라 반사되는 몰입적인 경험을 하기 위해 높은 산책로를 따라갈 것이다. 한 장기 전시회는 미술사에서 중요한 예술가의 작품을 추적하는 한편, 단기 전시회는 보다 현대적인 작품에 전념할 것이다.


컬처스페이스(Culturespaces)는 첫 장기 전시회를 위해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Gustav Klimt)를 그들의 하이라이트로로 선정했다. 이 비엔나 시기의 명화가는 그의 작품을 규정하는 색채, 풍경, 초상화를 통해 탐구될 것이다. 반짝이는 금으로 가득 찬, 이 몰입적인 경험은 방문객들이 키스 같은 클림트의 걸작들을 가까이서 볼 수 있게 해줄 것이다. 한편, 현대 미술의 애호가들은 폴 클리가 최초의 단기 전시회의 주제라는 것을 알게 되면 감격할 것이다. 클리의 시각 예술과 음악과의 강한 관계는 경험의 기초를 형성한다.


또 바신스 드 루미에르에는 현대 디지털 아트를 전담하는 르 큐브라는 공간이 마련된다. 디지털창작 스튜디오 오우흐는 AI를 이용해 독특한 이미지를 만드는 오션데이터로 공간을 개방한다. 컬처스페이스(Culturespaces)는 "오션 데이터는 알고리즘을 통해 형태, 빛, 움직임이 생성되는 독특한 디지털 작품을 만들기 위해 바다에서 캡처한 수백만 개의 데이터로 구성되어 있다"고 적고 있다. "방문객들은 바다의 심장부로 끌려가서 다른 물질, 색깔, 구호물자를 통해 여행에 착수할 것이다. 이 작품은 예술과 과학, 기술이 어우러져 사색적인 경험을 만들어낸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The monumental space, which stretches over 13,000 square meters (about 139,930 square feet), will be filled with immersive digital exhibitions dedicated to the great masters of art history, as well as contemporary art. Culturespaces is an expert in this type of transformation after having installed Atelier des Lumières in a former iron foundry in Paris. However, this time, the work was much more intense, with the entire submarine base needing an overhaul in preparation for its new function.


Bassins de Lumières will be the world’s largest digital art center when it opens in April 2020.

Simulation of “Klimt: gold and colour” (Photo: Culturespaces – Nuit de Chine ; © De Agostini Picture Library / E. Lessing / Bridgeman Images ; © akg-images / Erich Lessing)




When Bassins de Lumières opens to the public in April 2020, visitor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view different exhibitions across several basins. The main installations take place around four large basins partially filled with water. Visitors will follow raised walkways to take in the immersive experiences, which will reflect along the placid waters. One long-term exhibition will trace the work of an important artist in the history of art, while a short-term exhibition will be devoted to more contemporary work.


For the inaugural long-term exhibition, Culturespaces selected painter Gustav Klimt as their focus. This master of the Vienna Secession will be explored through a look at the colors, landscapes, and portraits that define his work. Filled with glittering gold, the immersive experience will allow visitors to get an up-close look at Klimt’s masterpieces, such as The Kiss. Meanwhile, lovers of modern art will be thrilled to learn that Paul Klee is the subject of the first short-term exhibition. Klee’s strong relationship with visual art and music form the basis of the experience.


In addition, Bassins de Lumières will feature a space called Le Cube, which is dedicated to contemporary digital art. Digital creation studio Ouchhh is opening the space with Ocean Data, an installation that uses AI to create unique imagery. “Ocean Data is composed of millions of data captured in the sea in order to create a unique digital work in which forms, light, and movement are generated through an algorithm,” writes Culturespaces. “Visitors will be taken into the heart of the ocean and embark on a journey through different materials, colors, and reliefs. The work combines art, science, and technology to create a contemplative experience.”


Bassins de Lumières is set to open on April 17, 2020. The digital art center will be open daily, except during exhibition setup.


Housed in a former World War II submarine base in France, the inaugural exhibit honors Gustav Klimt.

Simulation of “Klimt: gold and colour” (Photo: Culturespaces – Nuit de Chine ; © akg-images / Erich Lessing ; © akg-images)




Simulation of “Klimt: gold and colour” (Photo: Culturespaces – Nuit de Chine ; © akg-images / Erich Lessing ; © akg-images ; © Bridgeman Images)


The center also includes a space dedicated to contemporary digital art experiences.

 

Simulation “Ocean Data” by Ouchhh (Photo: Ouchhh courtesy of Culturespaces)

Bassins de Lumières: Website | Facebook | Instagram 

My Modern Met granted permission to use photos by Culturespaces.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