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열차, 러시아서도 달린다"…철도연, 동북아 공동화차 시연


바퀴 간격 조절 '궤간가변기술' 선보여…연결부·제동장치도 개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5일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국내 철로와 중국·러시아 철로를 모두 달릴 수 있는 '동북아 공동화차'를 선보였다.


궤간가변대차 탑재 화차 통과 시험/궤간가변대차


우리나라에서 러시아를 잇는 '대륙철도'가 건설된다면, 부산에서 모스크바까지 열차로 화물을 실어 나르는 게 가능해진다. 그러나 이런 '꿈의 철도'가 생긴다 해도, 현재 우리 열차는 이 철로를 달릴 수가 없다.


가장 큰 걸림돌은 선로의 폭의 차이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폭이 1천435㎜인 표준궤를, 러시아와 몽골은 1천520㎜의 광궤도를 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 철도연은 두 철로를 모두 달릴 수 있는 '궤간가변기술'을 개발했다. 열차 바퀴 사이에 스프링을 둬 바퀴 간격을 선로 폭에 맞게 자동 조절할 수 있게 만든 것이다.



화물열차 차량을 잇는 연결부의 형태가 다르다는 것도 문제였다. 우리나라와 중국은 AAR 타입의 연결부를 쓰지만, 러시아는 CA-3 타입을 쓴다. 이에 철도연은 세 나라의 열차에서 쓸 수 있는 가변형 연결기를 제작했다. 또 길이가 각기 다른 열차를 멈출 수 있는 제동장치도 개발했다. 국내 화물열차는 25량, 중국은 50량, 러시아는 70~140량으로 차이가 난다.




철도연은 궤간가변기술을 500회 반복 시험해 국제공인기관의 인증을 받았다. 앞으로 러시아연방철도연구원(RRRI)과 협력해 러시아 인증을 받은 뒤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계속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