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3주구 재건축에 '빅7 건설사' 입찰의향서…사업 재개 '물꼬'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등 7개 건설사

조합, 내년 4월 경쟁입찰 계획


   강남 재건축 시장의 '대어(大漁)'로 꼽히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반포주공1단지 3주구가 정비사업의 물꼬를 다시 텄다. 최근 새로 구성된 조합 집행부가 HDC현대산업개발의 시공권 박탈 의지를 내부적으로 재확인하는 한편 국내 상위권 건설사들이 앞다퉈 입찰 의지를 공식적으로 표명하면서다.


3일 정비업계와 반포3주구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달 28일 오후 개최한 대의원회를 통해 ▲HDC현대산업개발 시공자 선정 취소 ▲시공자 선정 입찰 무효 확인 ▲시공자 선정 총회결의 무효확인 소송 변호사 수의계약 체결 등을 비롯한 6개의 안건을 가결 통과시켰다. 이 자리에는 대의원 118명 가운데 99명(직접 참여 53명, 서면결의 46명 등)이 참석했다. 특히 HDC현대산업개발 시공자 선정 취소 안건의 경우 99명 가운데 68명의 찬성과 31명의 반대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관련 내용은 오는 23일 개최예정인 조합 총회를 거쳐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다시 한 번 안건으로 상정된다.


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에 앞서 대형 건설사들의 앞다툰 입찰의향서도 조합에 송부됐다. 앞서 올해 10월 말 새롭게 선출된 조합장 등 3기 집행부가 지난달 18일 각 건설사에 입찰 의향을 확인하는 공문을 보낸 데 대한 회신이다. 해당 입찰의향서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지에스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등 국내 시공능력평가 상위 7개 업체가 제출했다.


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은 전용면적 72㎡ 1490가구 단지를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개 가구로 다시 짓는 것이다. 사업비는 8087억원 규모로 강남권에서 손꼽히는 대형 재건축 사업이다.


시공사 선정 입찰이 두 차례 유찰되고 세번째 입찰을 통해 지난해 4월부터 단독 입찰 시공사였던 현대산업개발과 계약내용을 조율해오고 있었지만, 900여억원 규모의 특화설계 비용 등을 둘러싸고 조합이 시공사와 갈등을 빚어왔다. 전임 최흥기 조합장 임기 당시 올해 초 임시총회에서 시공사 자격 박탈을 결정한 바 있지만 이 과정에서 최 전 조합장이 임시총회 참석자 숫자를 부풀린 혐의를 받았다. 또한 검찰이 4월 말 재건축조합 사무실과 최 전 조합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시공사 지위 취소에 반대하는 일부 조합원들이 낸 임시총회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이 5월 말 받아들였다. 국토교통부 역시 조합에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조합 측은 내년 4월을 목표로 시공사 대상 경쟁 입찰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조합 관계자는 "상위 7개 건설사들이 입찰에 대한 의사를 밝힌 만큼 경쟁 입찰이 무리 없이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23일 총회를 거쳐 적법한 절차에 따라 시공사 지위가 취소되면 어느 쪽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아시아경제]




장위11-2, 시공자 현대건설 선정 가능성 ‘UP’


이르면 2월 중순 총회 개최

아파트 167가구 건립 계획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이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 파트너로 현대건설을 선정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장위11-2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기정)은 지난달 25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두 번째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현대건설과 호반건설이 각각 참여하면서 유찰됐다.


MSN.com



edited by kcontents


서울 성북구 장위11-2구역의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자로 현대건설 선정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조합은 두 번의 유찰 끝에 수의계약 방침을 정하고, 현대건설로부터 사업 참여제안서를 받는 대로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하겠다는 방침이다.


입찰공고문에 따르면 입찰방법은 지명경쟁입찰로, 정비사업 계약업무 처리기준에 따라 5인 이상의 입찰대상자를 지명한 후 3곳 이상의 입찰참가 신청이 있어야 유효하다. 하지만 건설사 2곳이 참여하면서 유찰됐고, 수의계약 방식으로 시공자 선정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이 조합장은 “현대건설에 사업 참여 의향을 물어본 결과 내달 중 제안서를 제출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향후 제안서를 검토한 후 이르면 2월 중순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해 현대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할지 여부에 대한 조합원 투표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위11-2구역은 성북구 장위동 68-833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이 6,685㎡이다. 조합은 여기에 용적률 199.96%를 적용해 지하1~지상7층 높이의 아파트 167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 곳은 인근에 지하철6호선 상월곡역이 가까운 역세권에 속하면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는 등의 입지조건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아주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