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KTCS-2' 시범운영..."세계 최초 4세대 LTE-R 적용"


철도공단,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시범운영 본격 착수


2021년까지 전라선에 시범운영 후 상용화 시험 및 시운전 예정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이하 KTCS-2)의 상용화를 위해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 구간(180km)에서 시범운영에 착수한다고 2일(월) 밝혔다.


KTCS-2는 세계 최초로 4세대 무선통신 기반 철도 통신망(LTE-R)을 적용하여 열차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으로, ’18년 6월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하였다.


공학저널/MSN.com/KTCS-2



edied by kcontents


공단은 향후 KTCS-2의 현장 설치를 위한 검토절차를 마무리하고 총 4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2021년까지 전라선에서 시범운영을 시행할 계획이다.


공단은 이번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2022년까지 한국형 신호시스템 중장기 적용계획을 마련하고, 2032년까지 약 2.2조원을 투입하여 전국의 국가철도망(2019년 기준 4,848Km)에 KTCS-2를 순차적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운영중인 철도신호시스템이 KTCS-2로 표준화되면, 신호시스템 제약 없이 철도차량을 다양한 노선에 투입할 수 있어 열차운행 효율성이 제고될 뿐 아니라 기관사의 인적오류 예방으로 안전성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KTCS-2 시범운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해외사업 진출 등에서 국내 철도기술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로서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 및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를 통해 철도산업 전반에 걸쳐 공정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철도공단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