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자동차 배터리 충전 중 폭발  사고

11월 25 일, 중국 저장성 온주 (Wenzhou)에서 전기차 소유주가 배터리를 충전 한 후 배터리가 갑자기 폭발하여 화재 발생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어


샤오미폰 중국서 폭발

피해자 허벅지 20㎝ 이상 화상

샤오미 미 맥스(Max) 스마트폰이 중국에서 폭발해 이용자가 화상을 입은 일이 발생했다
동아일보




평양에서 전기자전거 배터리 폭발로 일가족 사망

    북한 평양에서 전기자전거 배터리가 충전 중 폭발해 일가족 3명이 모두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매체 아시아프레스는 함경북도 회령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에 지난 5일 노동당의 주의 지시가 하달됐다고 16일 전했다.

당의 지시문을 본 소식통에 따르면 배터리는 중국산으로 집안에서 충전 중 연기가 나면서 폭발해 일가족 전원이 사망했다.

최근 평양 등 도시 부유층 사이에서는 중국산 전기자전거가 인기다. 오토바이와 달리 귀찮은 등록절차가 필요 없어 이용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북한에서 전기자전거에 탑재되는 배터리 가운데 90% 이상이 고출력 중국산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는 북한산 재생 제품이나 대동강 배터리다. 그러나 이마저도 알칼리 용액은 중국산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산 배터리 역시 잘 파열되는 등 성능이 좋지 않다.

북한은 버스 같은 대중교통 수단이 덜 발달한데다 경제난으로 운영이 마비된 도시가 많다.

따라서 1990년대부터 일본에서 들여온 중고 자전거가 인기를 끌었다. 그러던 중 최근 들어 장사로 돈 좀 번 사람들이 전기자전거를 구매하기에 이른 것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아시아경제(www.asiae.co.kr)
snsmedia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