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에너지,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 사업 추진


GS에너지,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 사업


    민간 발전기업인 GS에너지가 전력난을 겪는 베트남에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GS에너지의 첫 해외 발전사업 진출이다.


28일 허용수(오른쪽) GS에너지 대표이사 사장과 돈 람 비나캐피털 최고경영자가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소 설립을 추진하는 내용이 담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GS에너지


GS에너지는 28일 허용수 사장과 베트남 최대 자산운용사인 비나캐피털(VinaCapital) 돈 람(Don Lam) CEO가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베트남 남부 지역에 3GW 규모의 초대형 LNG 복합화력발전소를 세워 운영할 계획이다. 생산되는 전력은 베트남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PA)을 맺어 판매하게 된다. GS에너지는 발전연료인 LNG를 자체 도입하고 저장·기화 설비까지 함께 운영해 LNG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앞으로 정유·석유화학, LNG 등 GS에너지의 핵심 사업을 전 세계를 무대로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수용 기자 조선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