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연, 소리로 교량 노후화 진단한다… 원천기술 국산화 ‘쾌거’

     

    음향방출 응용 콘크리트 시설물 상시 모니터링 기술 개발

    교량 등 콘크리트 대형시설물 유지관리 효율성 향상 ‘획기적’

    국내 인프라 노후화 관리 기여… 現 서울시 현장적용 검토중


        국내 연구진이 소리를 이용 콘크리트 시설물 안전진단 원천기술을 개발, 국산화에 성공해 향후 시설물 효율적인 유지관리는 물론 안전강화에 일익을 담당할 전망이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이하 건설연)이 소리를 이용한 콘크리트 시설물 안전 진단 원천기술을 개발, 국산화했다고 29일 밝혔다.


    건설연 노후인프라센터 서동우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음향방출(Acoustic Emission, AE)’ 기술은, 물체가 변형되거나 충격을 받으면서 발생하는 탄성파를 센서로 계측하고 분석하는 기술이다.


    정릉천 고가교 텐던 파단 사고 및 이로 인한 교통 통제 상황(2016). 사진제공=한국건설기술연구원.


    콘크리트 시설물 내부의 강선(鋼線)이나 철근이 부식돼 끊어질 때도 탄성파가 발생한다. 탄성파를 음향방출 기술로 상시 모니터링하면 콘크리트 시설물의 낡은 부분을 미리 파악할 수 있으므로 시설물 유지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해외에서는 음향방출 기술을 이용해 원격으로 시설물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사례가 있다. 그러나 국내에는 음향방출 시스템 원천기술이 없었으며, 음향방출을 콘크리트 시설물 안전관리에 활용한 사례도 매우 제한적이었다. 지난 2016년 서울 내부순환로 정릉천고가교 강선 부식사고 후 안전점검 때에는 내시경을 이용해 표본조사를 진행했다.

    기계설비신문




  • 건설연은 국내 음향방출 진단 시스템 분야 전문기업인 (주)렉터슨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PSC 시설물 긴장재 유지관리를 위한 신호 처리 및 해석 관련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 또한 음향방출 시스템 원천기술을 활용한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을 완료, 이 기술의 국산화도 성공했다.


    현재 이 기술은 서울특별시 및 서울시설공단과의 협의를 거쳐, 서울 시내 콘크리트 시설물을 대상으로 현장적용을 검토 중에 있다.


    연구책임자인 서동우 박사는 “음향방출 원천기술 개발 및 국산화를 통해 교량 등 각종 콘크리트 시설물의 효율적인 유지관리 및 안전관리가 가능해 졌다”며 “국내 인프라 노후화 관리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