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ce Age 'puppy' with a velvety nose: Young canine with long whiskers is found perfectly preserved in the Siberian permafrost 18,000 YEARS after it died


The two-month old canine is an astonishing 18,000 years old and was near-perfectly preserved in the Siberian permafrost


The 'puppy' was found well preserved with whiskers, eyelashes and thick fur

It was discovered in the Siberian permafrost is is thought to be 18,000 years old

Researchers are uncertain whether it is an ancient Ice Age dog or a wolf

They say it could also be the 'missing link' between wolf and early dog 


By WILL STEWART FOR MAIL ONLINE

PUBLISHED: 17:29 GMT, 26 November 2019 | UPDATED: 09:07 GMT, 27 November 2019


 

시베리아 영구 동토층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2달된 강아지


  수염, 속눈썹, 굵은 머리, 벨벳 같은 코, 날카로운 젖니가 달린 '강아지'가 과학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 두 달 된 강아지는 놀랍게도 18,000년 된 것으로 시베리아 영구 동토층에 거의 완벽하게 보존되어 있었다.


그러나 상세한 DNA 테스트는 지금까지 품종을 규명하는 데 실패했다.

그들은 그것이 아이스 에이지 개인지 늑대인지, 아니면 아마도 후자에서 전자로의 진화적 전환의 한 예인지 확실치 않다.




지금까지 스웨덴에서의 테스트는 성과가 없게 되었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도시인 야쿠츠크의 북동쪽에 있는 인디기르카 강 근처의 얼어붙은 땅 덩어리에서 화살촉 송곳니를 가진 어린 수컷이 2018년 여름 발견되었다.


세르게이 페도로프 박사는 "이 센터는 유럽 최대의 DNA 뱅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것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개라면? 추가 검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스웨덴 과학자들은 트위트(Tweet)에서 이 동물이 1만8000살이라는 사실을 확인했지만 "지금까지 게놈의 염기서열을 2배까지 분석했지만 늑대인지 개인지는 아직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아마 공통의 조상인가? 더 많은 검사과정이 필요하다"

이 강아지는 도고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도고르는 지역 야쿠트어로 친구를 의미한다.


그 이름은 또한 그것이 개인지 아니면 다른 어떤 것인지의 불확실성을 표현한다.

러시아 북동부 연방대학의 북부 응용 생태학 연구소의 페도로프 박사는 추가 분석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Ancient canine expert Dr Sergey Fedorov said “This is intriguing. What if it’s a dog? We can’t wait to get results from further tests'




A 'lost puppy’ with whiskers, eyelashes, thick hair, velvety nose and sharp milk teeth has left scientists flummoxed.


The two-month old canine is an astonishing 18,000 years old and was near-perfectly preserved in the Siberian permafrost.


But detailed DNA tests have so far failed to establish its species.


They are uncertain whether it is an Ice Age dog or a wolf - or perhaps an example of the evolutionary transition from the latter to the former.


This lost ‘puppy’ with whiskers, eyelashes, thick hair, velvety nose and sharp milk teeth has left scientists flummoxed


So far tests in Sweden have drawn a blank.


The young male snarling with distinctive arrowhead fangs was found in summer 2018 in a lump of frozen ground near the Indigirka River, north-east of the world’s coldest city, Yakutsk.


The cause of death has not been established but experts say the young beast does not appear to have been in distress when it was killed in the Upper Palaeolithic era.




Russian scientists provided samples from the ancient canine to the Swedish Centre for Palaeogenetics (CPG) in order to establish whether it was a wolf cub - as initially suspected - or dog.


View full text

https://www.dailymail.co.uk/sciencetech/article-7728045/A-remarkably-preserved-18-000-year-old-dog-Siberia.html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