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컨소시엄, 땅값만 1조 마곡지구 ‘마이스(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 수주



롯데건설, 사업비 3.5조 '마곡 마이스' 수주

우선협상자로 선정
2021년 착공 계획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땅값만 1조원으로 총 사업비가 3조5,000억원에 달하는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마이스(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을 수주했다.

서울 강서구 마이스 복합단지 개발 예상 모습. /사진제공=SH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22일 마곡지구 마이스 복합단지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에는 금호산업·메리츠종합금융증권·하이투자증권·코람코자산운용 등 10개 법인이 참여했다. 이번 입찰에는 롯데 외에 한화·GS리테일 컨소시엄 등이 참여했다.

SH공사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롯데건설 컨소시엄과 연내 협상을 거쳐 최종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정식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1년도에 착공해 2024년 하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마곡 마이스 복합단지는 마곡 도시개발구역 특별계획구역 8만2,724㎡ 토지에 2만㎡ 이상의 컨벤션과 400실 이상의 호텔, 1만5,000㎡ 이상의 문화집회시설 등을 짓는 사업이다. 용지 규모는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의 9배에 달하며 연면적은 약 50만㎡로 삼성동 코엑스(46만㎡)와 비슷한 수준이다.
권혁준·박윤선기자 awlkwon@sedaily.com 서울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