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피부 촉촉하게 유지하는 법


  겨울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진다. 콧방울 주변에 보기 싫게 각질이 일기도 하고, 가볍게 웃었을 뿐인데 아랫입술 가운데가 투둑, 뜯어지기도 한다.


날이 춥더라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할 방법,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겨울에 특히 피부가 건조한 건 바깥 기온이 내려가는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내 난방이 과한 때문이기도 하다. 온도를 너무 올리면 피부는 메마르는 정도가 아니라 벌겋게 부으면서 습진까지 걸릴 수 있다.


ecogenics.com

edited by kcontents


온도를 적절하게 조절할 것. 섭씨 16도에서 18도 정도가 가장 좋다. 온풍기나 난로를 켜면 실내 공기가 무척 건조해진다. 수건을 적셔 널거나 가습기를 켜는 등 습도 조절에도 신경을 쓸 것.


피부에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중요하다. 겨울에는 다른 계절에 쓰던 것보다 수분과 영양이 풍부한 크림을 고를 것. 알코올 성분은 없는 게 좋다. 클렌저나 토너를 살 때 특히 잘 살필 것. 수분이 필요한 곳은 얼굴뿐 아니다. 손과 몸, 입술에도 전용 제품을 바르는 게 바람직하다.




뜨거운 물로 샤워를 하면 살이 가려울 수 있다. 피부가 원래 가지고 있던 유분을 다 빼앗기기 때문이다. 미지근한 물, 아무리 추운 날이어도 따뜻한 정도의 물을 사용할 것. 손을 씻을 때, 설거지를 할 때도 마찬가지다.


오랜 시간 탕에 몸을 담그는 것도 좋지 않다. 그러나 피로를 목욕으로 푸는 사람이라면? 피부과 전문의 안톤 알렉산드로프 박사의 충고를 따를 것. “거품을 내는 입욕제 대신 목욕용 오일을 넣으면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땀을 흘리는 것 역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든다. 운동을 한 다음에는 최대한 빨리 보송보송한 옷으로 갈아입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코메디닷컴


은행 고엽이 뒹구는 시기, 은행 건강법


   가을비가 그치고 시나브로 갠다. 아침까지 경기 남부와 충청, 경기 북부에 늦가을 비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는 빗방울 떨어지겠다. 아침 최저 8~12도, 낮 최고 14~20도. 길바닥에는 가을비에 떨어진 나뭇잎들이 몸을 뒤척이며 행인들이 발걸음에 채이겠다. 도시에는 은행나무 고엽이 가장 많을 듯.


banggood

edited by kcontents




너의 노오란 우산깃 아래 서 있으면

아름다움이 세상을 덮으리라던

늙은 러시아 문호의 눈망울이 생각난다

맑은 바람결에 너는 짐짓

네 빛나는 눈썹 두어 개를 떨구기도 하고

누군가 깊게 사랑해온 사람들을 위해

보도 위에 아름다운 연서를 쓰기도 한다

신비로와라 잎사귀마다 적힌

누군가의 옛추억들 읽어 가고 있노라면

사랑은 우리들의 가슴마저 금빛 추억의 물이 들게 한다


-곽재구의 ‘은행나무’


은행나무의 잎과 열매는 예부터 약용으로도 많이 써 왔다. 은행잎은 혈액순환 촉진 성분이 있어 뇌기능, 말초혈관 개선 등의 약 재료로 쓰이지만 열매도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은행 알을 매일 5개 정도 먹으면 혈관이 튼튼해져서 온몸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한방에서는 천식과 같은 호흡기질환, 혈압 및 부정맥 관리, 면역력 강화, 대하치료 등의 약용으로 써 왔다. 의학이 발달한 지금 굳이 약용으로 은행 알을 찾아먹을 필요는 없겠지만, 간식으로나 안주로는 좋을 것.




그러나 은행에는 시안배당체와 함께 매칠피리독신이라는 독성물질이 있어 꼭 익혀먹어야 한다. 시안배당체는 효소에 의해 분해되면 시안화수소를 만들어 청색증(심장이나 폐의 기능이 저하돼 입술이나 살갗이 파랗게 변하는 것)을 일으키며, 메칠피리독신은 의식을 잃게 하거나 발작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은행의 일일 섭취량은 성인 10알, 어린이 2, 3알 이내가 좋다. 건강과 음식섭취에서도 ‘과유불급’은 어김없이 통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코메디닷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