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어워드 수상


    GS건설은 미사강변센트럴자이가 세계조경가협회(International Federation of Landscape Architects, IFLA)가 주관하는 IFLA 어워드 2019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IFLA는 지난 1948년 창설한 국제적인 조경단체로서 70여개의 회원국을 보유한 대표적인 조경가 단체다. IFLA는 매년 회원국 내에 시공된 건축물 중 환경의 질적 이익이나 증대를 달성한 공공 또는 민간의 환경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해오고 있다. 이 상은 조경분야에서는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경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자연의 순환원리를 조경에 잘 적용한 점이 높이 평가돼 주거부문에서는 국내 업체 중에서는 유일하게 수상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07년에 양주자이가 IFLA에서 대상(President’s Award)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2011년에는 조경관리부문에서 일산자이가 대상(President’s Award)을, 2012년에도 조경계획부문에서 일산자이가 대상(Awards of Excellece)를 등 3개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3월 입주한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분양 당시 하버드대학원 조경학과니얼 커크우드 교수와GS건설이 협업화 미래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 조경을 도입한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커크우드 교수가 설계한 조경 디자인 컨셉은 미사강변도시가 한강으로 둘러싸인 친환경 녹색 신도시라는 점에 착안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로 살리면서 미래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생태조경을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 8일(현지시각) 필리핀 세부 워터프론트 호텔(Waterfront Hotel)에서 개최된 IFLA Award 2019 시상식에서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황광일 차장, IFLA-APR 학회장 도미안 탕(Domian Tang), GS건설 건축?주택디자인팀 박도환 차장(왼쪽부터)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단지외곽 동쪽과 남쪽을 따라 약 0.7km 에 달하는 완충녹지가 조성됐으며, 자연적인 물순환 원리에 가까운 물길이 단지 곳곳의 테마 공간을 따라 흐르게 된다. 자연과의 조화를 강조하는 LID(Low Impact Development)설계를 적용해 흘러내린 빗물을 흘러 보내는 것이 아니라 단지 내에서 선순환 할 수 있도록 됐다. 단지 중앙부에는 왕벚나무, 이팝나무, 명지나무 등 빗물량에 따라 색다른 경치를 느낄 수 있다.


동시에 빗물 저장기능을 가진 ‘레인가든’, 단지 외곽을 따라 흙길로 포장된 약 1.0km규모의 ‘에코로드’, 빗물로 만드는 생태연못 ‘크리스탈 가든’ 등 사계절에 따른 변화를 최대한 자연스럽게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단지 내 커뮤니티 조경공간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자이의 상징목인 팽나무가 어우러진 ‘엘리시안 가든’과 햇빛을 피해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그늘회랑’, 친환경 재료 등을 사용해 건강염려 없는 ‘자이팜’, 미기후를 조정하는 쿨링존 등이 있어 쾌적한 생활이 가능하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아시아경제] 


대우건설 푸르지오, 2019 굿디자인 어워드서 '브론즈 프라이즈' 수상


    대우건설 푸르지오가 2019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론즈 프라이즈(Bronze Prize)인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굿디자인 어워드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분야 시상식으로 푸르지오는 2013년 3월 건설업계 최초로 ‘굿디자인’에 선정된데 이어 올해에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1985년부터 매년 시행되는 굿디자인 어워드는 상품의 외관, 기능, 재료,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우수한 디자인을 인정받은 상품에 ‘굿디자인’ 마크를 부여한다. 올해도 각 부문별 약 800여건에 달하는 출품작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푸르지오의 2019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은 브랜드 리뉴얼 뿐만 아니라, 단지 통합 디자인 개발에 초점을 맞춘 ‘마스터 플래닝’ 분야로 출품해 이뤄낸 성과라 의미가 크다.




대우건설은 올해 3월 2013년 브랜드 리뉴얼 이후 6년 만에 ‘리브 유어 라이프(Live your life)’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푸르지오를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British Green’ 컬러를 적용한 고급스러운 외관과 커뮤니티시설인 그리너리라운지, 미세먼지 저감, 최첨단 보안시스템, 푸르지오 모바일 플랫폼 등 다양한 상품군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의 2019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은 단순 BI(Brand Identity) 변화가 아닌 조경, 커뮤니티 등 전반적인 상품의 혁신을 통해 얻어낸 결과”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선도하며 푸르지오 철학인 '본연이 지니는 고귀함(The Natural Nobility)'에 걸맞는 상품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