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 패딩에 뽀글이 등 올 겨울 대세는 '어글리 아우터'

     어글리 슈즈에 이어 어글리 아우터가 올 겨울 패션업계에서 주목받는 아이템으로 떠올랐다. 최근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찾는 플리스(Fleece) 옷에 투박한 멋을 싣거나 올록볼록한 질감을 최대한 살린 패딩이 대표적이다.

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최근 스포츠브랜드 다이나핏은 올 시즌 자켓을 포함해 맨투맨, 롱 플리스 등 여러 디자인의 플리스 아이템을 내놨다. 특히 '틸리스 플리스 자켓'은 기본형 자켓 디자인을 탈피해 무릎까지 넉넉히 내려오는 롱 아우터로 눈길을 끈다.


다이나핏 관계자는 "일명 '뽀글이'라고도 불리는 플리스의류가 범국민적인 유행을 누리고 있다"며 "가벼운 일상복부터 비즈니스 캐쥬얼 등에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도록 해 실용성을 강조한 패션 아이템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플리스는 양털처럼 복실한 느낌의 보온 원단 소재를 말한다.

가볍고 편안해 실내용 단일 아우터로 활용하거나 겨울철 코트 등 두꺼운 외투 안에도 받쳐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SPA 업계에서도 '뽀글이 열풍'에 가세했다. 스파오는 뽀글이 덤블 점퍼와 플리스 점퍼를 출시, 코디에 따라 이너와 아우터로 동시에 활용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플리스 스탠 집업'은 출시 직후 일부 컬러가 품절이 예상돼 리오더에 들어갔다. 라이프웨어 나우(nau)도 동물과 환경보호에 앞장서 버려지는 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리사이클 폴리 '플리스 자켓'을 출시했다.

미들, 숏다운점퍼도 대세다. 올해는 상대적으로 짤막한 기장에 올록볼록한 볼륨을 가진 다운점퍼가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다. 과거 '근육패딩'으로 인기를 끈 디자인 제품들도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는 것.




라코스테는 프랑스 다운 브랜드 '피레넥스(PYRENEX)'와 콜라보레이션한 '오버사이즈 다운 숏 점퍼'를 선보였다. 풍성한 볼륨감과 오버사이즈 실루엣이 편안하고 안락한 스타일을 선사한다. 다이나핏은 엉덩이를 살짝 덮는 길이의 미들다운 점퍼 '블레이드 미들다운'을 출시했다.

빛을 반사하는 3M 재귀반사 레터링 로고로 야간 스포츠 활동에도 안전하게 착용할 수 있다.

아예 올 겨울 유행인 플리스와 숏 다운 등 두 아이템을 합친 양면 아우터도 나왔다.'피오패리스'라고 불리는 네파의 '듀오 리버시블 부클 다운'은 한쪽은 플리스 면, 뒤집으면 다운 우븐 겉감이 적용돼 때로는 플리스로, 때로는 숏 다운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이제 어글리 트렌드는 반짝 유행이 아닌 하나의 스타일로 자리잡았다"며 "특히 올해는 복고 무드나 어글리 시크 등 이를 반영한 재밌는 별칭의 플리스, 다운 아우터가 다양하게 출시되면서 그 인기가 더욱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